연예 >전체

“팀내 서열은요..” 지민, BTS 해체설도 속 시원하게 밝혔다! [종합]
등록 : 2023.03.31

[OSEN=김수형 기자]  ‘홍김동전’에서 지민이 BTS 팀내 서열에 대해 언급, 시끄러웠던 해체설도 간접적으로 일축하며 시원시원한 매력을 뽐냈다. 

3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홍김동전’에서  ’공영방송 50주년 2탄’으로 월드스타 지민이 함께 했다.

이날 제작진은 “최고의 아이돌이 찾아왔다”며 드레스코드도 아이돌로 정했다. 이어 ’공영방송 50주년 2탄’으로 ‘위험한 초대’를 소개했다. 게스트는 철저히 보호받는 공간에서 게임을 진행한 것. 분위기를 몰아 “세계를 점령하고 돌아온 월드스타”라고 소개,홍진경은 “방탄? 근데 여길 왜 와, 미쳤나”며 웃음, 주우재는 “아니 뭐 얘기를 못 하나”며 폭소했다.

그 사이, 게스트 지민은 “떨려죽겠다 징크스가 있다 긴장되면 신발끝 꽉 묶어야한다”며 긴장했다. 그리고 지민은 매혹적인 화려한 춤선으로 등장, 지민을 보자마자 멤버들은 “미쳤다”며 환호했다. 김숙은 “닮은 꼴 아니지? 우리 프로그램 이 정도냐, 여긴 웬일이시나”며 폭소, 멤버들은 “혹시 다른 곳과 헷갈려서 왔나”며 질문하자, 지민은 “홍김동전이라고 해서 왔다”고 했다. 그런 지민을 위해 ‘홍김동전’ 제작진도 보라색 티셔츠를 모두 입고 반겼다.

평소 지민과 친분이 있다고 밝힌 바 있는 조세호는 “지민아”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어느 정도 친한지 묻자 지민은 “엄청 그 정도 친분은 아니다”며 센스있게 대답, 진짜 어떤 사이인지 묻자 “형 집에서 같이 소주마시는 사이 가끔 밥도 먹는 사이다”며 남다른 친분을 전했다. 이에 모두 “사람이 이렇게 많은데 왜?”라며 의아해하자 지민은 “저도 주변에 사람이 없다”며 웃음,“혹시 조세호 때문에 이 프로 나오려고 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지민은 “그건 아니다”며 빠른 손절로 폭소하게 했다. 그러더니 진짜 이유에 대해  “예능을 잘 보는데 요즘 이걸 자주본다”고 대답, 제작진은 자막으로도 ‘시청률 1.4%여도 지민이 봐주면 된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평소 쉬는 날엔 무엇을 하는지 물었다. 지민은 “집에서 안 나간다, 라면과 달걀말이 정도 해먹는다”면서 “(조세호)형 좋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유가 생기면 여행다니고 싶다는 지민은 “북유럽 가보고 싶다”면서 함께 여행가고 싶은 멤버는“세호형”이라며 역시 친분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절친 조세호 결혼하면 축의금 얼마까지 가능한지 묻자 지민은 “한 2~3백만원? 생각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 지민은 이날 “김숙과 홍진경 보고 싶었다”고 대답, 갑자기 홍진경과 김숙이 가까이 다가가며 기뻐하자 모두 “경호원 어디있나, 오늘 경호원도 일반제압으로 끝나지 않을 것, 마취총 필요하다”고 해 폭소하게  했다. 급기야 홍진경은 ‘지구상 13억 인구 중 딱 두 명을 선택했다, 묻는 답에만 대답해라”며 웃음, 지민은 “잘못 말씀드렸다”더니 “영상으로 자주봤다 뵙고 싶었다”고 했다. 이에 김숙은 “근데 땀을 너무 많이 흘린다”며 귀여워했다.

무엇보다 이날 새 앨범 홍보에 나선 지민은 ‘Like Crazy’ 퍼포먼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그는 “처음 만들어본 음반”이라고 소개, 모두 “(심지어 유엔에서도 무대했는데) 첫 무대치고 너무 누추하다”며 민망, 지민은 프로답게 절제되면서도 우아한 무대를 펼쳤다.제작진은 “BTS 지민과 함께하는 콘셉트, 초대형 버라이어티 단독MC를 뽑겠다”고 했다.지민은  평소 운이 있는지 묻자 지민은“운이 안 좋은 걸로 유명하다”고 대답, 홍진경은 “지민으로 태어난 거 자체가 행운인 것”이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렇게 단독 MC는 김숙이 당첨, 지민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현대 무용으로 1년만에 부산예고 무용과를 수석입학,1000대1 오디션으로 빅히트 홀로 합격했다고 알렸다. 무려 999명을 탈락시킨 전설의 연습생이었다는 것. 노래 , 춤은 기본 ‘친구’란 곡도 프로듀싱한 바 있는 지민은 멤버들 중 딱 한명 프로듀싱해야한다면 누구인지 묻자 “아무래도 장우영 선배”라고 대답, 장우영도 “진짜?”라며 감동, 모두 컬래버 성사되길 응원했다.

조세호는 지민의 매력에 대해 춤선과 눈웃음, 보컬음색을 꼽았다. 그러면서 평소 본인 이름도 검색하는지 묻자 지민은 “예전엔 했는데 요즘은 안 한다”고 대답, 원하는 기사에 대해선 “노래 극찬기사면 행복할 것 같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또 검도유단자이기도 한 지민. 검으로 촛불끄기를 도전했다. 모두 성공을 바란 가운데주우재는 “실패에 걸겠다”며 단독으로 결정,홍진경은 “쟤 목숨 내놓고 방송한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이 가운데 지민은 0개에 당황 , 연속으로 0개가 됐다. 데뷔 10년만에 느끼는 부끄러움에 지민은 무릎꿇고 얼굴을 숨겼다.

모두 지민이라도 쉴드불가인 모습. 홍진경은 “아무리 지민씨지만..”이라며 말하더니 “그래도 너무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이에 제작진도 보라 군단으로 변신, 지민에게 재기회를 줬다. 지민으로 하나된 모습. 우여곡절끝에 기적처럼 14개 성공, 주우재만 벌칙에 당첨됐다.

다음은 평소 배려왕으로 알려진 지민. BTS 팀내 서열을 묻자 지민은 “막내 정국이 저를 최하위라고 지목해줬다”며 웃음, “제일 1위는 아무래도 리더 RM형”이라 답했다. 그러면서 꿈에 대해 묻자 지민은 “그냥 팀활동 할 수 있을 만큼 하는게 꿈”이라며 BTS를 향한 각별함을 드러내면서 10년 뒤인 2033년엔 어떻게 됐으맂 묻자 지민은 “10년뒤 BTS 완전체로 다같이 홍김동전에 나오면 좋지 않을까 싶다”며 10년뒤 지민에게 영상편지, “재밌게 놀고 있는 너를 본다, 많이 늙어있지 않길 바란다”며 귀엽게 덧붙여 웃음짓게 했다.

마지막 출연소감을 묻자 지민은 “예능 홀로 처음인데ㅍ이렇게 재밌는지 몰랐다”면서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언제든 당연히 나올 것”이라 약속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홍김동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