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안방은 母 전성시대…'닥터 차정숙'→'나쁜 엄마', 웃음x공감 무장
등록 : 2023.03.21

SLL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웃음과 공감으로 무장한 JTBC 신규 드라마가 찾아온다.

오는 4월 '신성한 이혼' 후속으로 안방을 찾는 JTBC 새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극본 정여랑, 연출 김대진, 제작 ㈜스튜디오앤뉴)은 20년 차 가정주부에서 1년 차 레지던트가 된 차정숙의 찢어진 인생 봉합기를 그린 드라마다.

JTBC 드라마에 첫 출연하는 엄정화가 1년 차 레지던트 차정숙으로 변신해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피를 흘리는 환자를 보고 혼비백산하며 "제가 의사이긴 한데요"라는 말처럼 자신 없어 하는 1년 차 레지던트이지만, 20년간 접어두었던 꿈인 의사에 도전하는 차정숙의 행보가 안방에 웃음과 감동을 자아낼 예정이다.

차정숙의 깐깐하고 예민한 남편이자 대학병원 외과 과장인 서인호는 배우 김병철이, 서인호의 첫사랑이자 가정의학과 교수 최승희는 명세빈이 맡는다. 여기에 자유연애주의자 외과의사 로이킴 역으로 민우혁이 참여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새롭게 돌아오는 수목드라마 슬롯은 '나쁜엄마'가 채운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나쁜엄마'(극본 배세영, 연출 심나연,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SLL·필름몬스터)는 자식을 위해 악착같이 나쁜 엄마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엄마 '영순'과 아이가 되어버린 아들 '강호'가 잃어버린 행복을 찾아가는 감동의 힐링 코미디다.

라미란은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착같이 살아온 엄마 진영순을 맡는다. 이도현은 뜻밖의 사고로 아이가 되어버린 검사 아들 최강호로 분해 역대급 변신을 예고한다. 자식을 지키기 위해 모질고 지독하게 아들 강호를 닦달하던 나쁜 엄마 영순과 엄마까지 외면하며 철저히 성공만을 위해 달리던 아들 강호가 모든 것이 '리셋'되고서야 비로소 진정한 행복을 찾아 나서며 시청자를 웃기고 울릴 예정이다.

또한 라미란, 이도현을 비롯해 안은진, 유인수, 정웅인, 최무성, 서이숙, 김원해, 장원영, 강말금 등 '믿보배' 군단이 총출동해 드라마에 생동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JTBC '닥터 차정숙'과 '나쁜엄마'는 4월 첫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