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백종원도 쪽박찰 수 있다고? '장사천재 백사장' 모로코·나폴리서 문 연다
등록 : 2023.03.21

[OSEN=연휘선 기자] 외식 경영 전문가 백종원이 모로코와 이탈리아로 향한다. 

21일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장사천재 백사장’의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는 다양한 노하우와 철저한 전략을 가진 백종원도 예상치 못했던 난관에 봉착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드라마틱한 재미를 선사한다. 과연 ‘백종원의 세계 밥장사 도전기’란 드라마는 이 위기를 극복하고 해피 엔딩에 이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 ‘한식 불모지’ 아프리카 모로코에서 밥장사로 살아남기, 대박 or 쪽박? 

어느 날 ‘장사 천재’ 앞으로 도착한 의문의 편지를 받고 백종원이 뚝 떨어진 나라는 바로 아프리카 모로코. 한식 불모지에서 자본금 300만원, 72시간 내에 장사 시작이라는 극한의 조건까지 주어졌다. “바닥에 천막만 쳐놔도 할 수 있어”라는 자신감을 보였던 백종원도 진짜로 휑한 바닥과 천막을 보자 ‘멘붕’에 빠진 이유였다. 

하지만 그에겐 든든한 조력자가 있다. 바로 줄서는 맛집 사장이 된 이장우와 영업 천재 뱀뱀이었다. 제2의 백종원을 꿈꾸는 이장우는 백종원의 요리 기술을 하나하나 습득하고 그를 닮아가며 리틀 장사 천재로 거듭났고, 뱀뱀은 손님을 끌어들이는 매력적인 미소는 기본, 어느 누구와도 금세 친해지는 만렙의 친화력을 장착, ‘모로코 인싸’의 영업력을 선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사는 현실이었다. 극한의 상황 속에서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 장사 준비까지 마쳤지만, 누구도 백종원의 밥집에 관심을 주지 않은 것. 이른바 ‘쪽박’의 기운이 감돌자, 백종원도 “이게 진짜 현실이지”라며 쓴웃음을 지을 정도였다. 과연 장사천재가 이대로 무너질지, 아니면 이 모든 위기를 뛰어 넘어 한식 불모지에서도 밥장사에 성공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 ‘미식의 도시’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밥장사로 살아남기, 직원 파업 사태의 전말은? 

장사천재의 두 번째 발견지는 바로 이탈리아 나폴리. 좁은 골목 길 안, ‘백반집’을 차린 백종원은 뜨거운 불맛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로 장사에 뛰어들었다. 아프리카 모로코에 이어 백종원을 따라나선 이장우를 비롯해, 빼어난 이탈리아어 실력으로 홀을 지배한 ‘언어 천재’ 존박과 똑 부러지는 관리자 능력을 발휘한 ‘인사 천재’ 유리가 직원으로 합류했다. 

하지만 나폴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식의 도시’. 그만큼 입맛 까다로운 현지인들을 만족시키는 건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다. 급기야 “(이 음식은) 말이 안 된다”, “너무 맵고 짜다”란 컴플레인과 함께 환불 사태까지 이르렀다. 그럼에도 나폴리 장사판을 뒤집겠다는 일념으로 “뭐든 다 되니까 드루와”를 외치며 모두의 입맛을 저격할 장사 천재 요리의 진수가 펼쳐졌다. 그 결과, 리필을 요청하는 국밥 충성 고객이 양성됐다. 

이렇게 승승장구하는 줄 알았지만, 문제는 다른 곳에서 터지고 말았다. “이게 제일 재미있어”라며 얼굴이 벌개지도록 끊임없이 요리를 해도 본업이 행복한 사장님과 쉴 틈도 정신도 없는 이장우, 존박, 권유리 등의 직원들 사이에 노사 갈등이 폭발한 것. 백종원이 “누가 사장님 좀 말려달라”며 파업을 선언한 직원들을 아우르고, 나폴리 장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할 포인트로 자리잡았다. 

‘장사천재 백사장’은 4월 2일 일요일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tvN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