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꼭두의 계절' 김정현, 과몰입 유발 괴물 연기력
등록 : 2023.03.21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OSEN=장우영 기자] '꼭두의 계절' 김정현이 괴물 같은 연기력을 증명했다.

MBC 금토드라마 '꼭두의 계절(극본 강이헌 허준우, 연출 백수찬 김지훈,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스토리티비)'은 99년마다 인간에게 천벌을 내리러 이승에 내려오는 저승신과 신비한 능력을 가진 왕진의사의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김정현은 극 중 저승신 꼭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꼭두가 마침내 진정한 사랑으로 오래된 저주에서 해방됐다. 종영까지 단 1회 만을 남겨두고 소멸한 꼭두가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궁금증 이 커지는 가운데 김정현은 운명적인 첫 만남부터 애절한 이별까지의 과정을 섬세한 열연으로 표현하며 매회 명장면을 만들고 있다.

먼저 김정현은 사랑에 빠진 꼭두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유발했다. 꼭두는 한계절(임수향)과 동거를 시작하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가 하면, 딸을 낳고 평범한 일상을 사는 미래를 상상하는 등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이에 김정현은 점점 커져가는 꼭두의 마음을 점층적으로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김정현은 운명에 맞서며 감정의 소용돌이를 겪는 꼭두의 상황도 섬세하게 표현했다. 거스를 수 없는 운명으로 인해 이별을 결심한 꼭두는 일부러 계절에게 모질게 대하며 혼자 속앓이를 했다. 그러나 계절의 소원으로 마지막 밤을 함께 보내게 된 그는 즐거운 순간 속에서 숨길 수 없는 슬픔을 내비치기도. 김정현은 양면적인 감정을 눈빛과 표정으로 고스란히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김정현의 연기력은 점점 괴물로 변해가는 꼭두의 모습에서 빛을 발했다. 운명을 거부하고 계절 옆에 남는 것을 택한 꼭두는 하루하루 고통스러워하며 이성을 잃어갔다. 결국 그는 사랑한다는 계절의 고백으로 오래된 저주에서 풀려나 사라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 것.

이 과정에서 김정현은 매섭게 돌변한 눈빛부터 금방이라도 터질듯한 근육과 핏줄까지 연기하는 것은 물론, 반복된 운명에서 벗어났다는 해방감과 사랑하는 이를 남겨두고 떠나야만 하는 슬픔을 동시에 표현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처럼 마지막까지 꼭두 그 자체로 명품 연기를 선보일 김정현의 활약에 기대가 커진다.

한편 김정현을 비롯해 임수향, 김다솜 등이 출연하는 '꼭두의 계절' 마지막 회는 24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