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물어보살' 37세女 ''귀신이 보인다'' 고민..남편은 ''당뇨 증상''[★밤TView]
등록 : 2023.03.20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윤상근 스타뉴스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귀신이 보이는 게 고민인 여성 사연자가 등장했다.

2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4년차 부부인 37세 미용학원 운영 허수정과 33세 캐나다 출신 레온 존슨이 사연자로 나섰다.

이날 허수정은 "2020년부터 귀신을 보기 시작했다. 그 이후 점집을 가고 있는데 남편은 외국인이라 무속 신앙을 믿지 못한다"라고 고민을 털어놓았다. 허수정은 "이 방송을 보더니 '네가 갔던 데다'라고 말했다"라며 "선녀보살(서장훈)을 향해 남자 좋아하냐고 물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허수정은 "점집을 서른 군데 이상 다녀봤는데 그 운명을 받아들이라고 했다"라며 "단기 기억상실증 같은 증상도 보이고 기절도 하기도 한다. 손발도 저리고 어지럽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를 들은 레온 존슨은 "당뇨 증상인 것 같다"라며 건강 관리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허수정은 "당뇨 증상이 있기는 하지만 정상 수치이고 이외에 아픈 데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장훈 이수근은 "점집 말고 병원을 가서 건강을 관리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윤상근 기자 sgyoon@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