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댄서 다즐, 힙합·재즈펑크·보깅까지..퍼포먼스 필름 완성
등록 : 2023.02.09

[OSEN=김나연 기자] 댄서 다즐(Dazzle)이 무한한 가능성을 퍼포먼스에서 펼치고 있다.  

다즐은 지난해 11월을 시작으로 매달 소속 레이블 팀 에스에이치이(team sHe)에서 '팀 에스에이치이 필름(team sHe FILM)'을 선보였다. '팀 에스에이치이 필름'은 다즐의 댄스 퍼포먼스를 엿볼 수 있는 콘텐츠. 안무 창작은 물론, 직접 콘셉트를 기획해 자신만의 장르와 색깔로 키워드를 인식시켰다.

첫 번째 필름에서 다즐의 키워드는 '재즈펑크'와 '핑크'다. 다즐은 자신의 강점인 힘을 퍼포먼스에서 최대치로 뽐냈고 후반부 '스위치 온·오프 댄스'로 한순간의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두 번째 필름에서는 '힙합'과 '네온 파랑'을 품었다. 강렬한 사운드와 걸맞은 오토바이 장면과 뒤로 갈수록 시원한 느낌이 보는 맛을 전달했다. 느슨해지다가 파워풀한 동작으로 임팩트를 준 포인트 댄스가 영상의 반복 재생을 유발했다.

지난달 27일 공개한 세 번째 필름에서는 '보깅' 장르와 '블랙'이 합쳐졌다. 여기에 넷플릭스 '웬즈데이'를 모티브로 삼아 강렬함을 안겼고 댄서로서의 역할과 확실한 콘셉트가 재미를 더했다. 특히 이후 다양한 댄서들이 참여한 '네버모어 챌린지' 영상은 '팀 에스에이치이 필름'의 진한 여운을 연장시키고 있다.  

다즐은 가수 우즈(WOODZ, 조승연)를 비롯해 하성운, 김우석, 권은비, 마마무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 무대에서 호흡한 댄서다. 최근에는 갓세븐 잭슨의 월드투어 'JACKSON WANG MAGIC MAN WORLD TOUR'에 참여해 방콕, 쿠알라룸푸르, 싱가포르, 런던, 파리 등 각 도시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수많은 댄서, 잭슨과 특유의 호흡이 무대의 완성도를 높였고 해외 팬들과 교류하는 시간을 갖기도.

뿐만 아니다. 그는 트와이스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위키미키 '웁시(OOPSY)', 권은비 '마그네틱' 등 안무가의 면모와 함께 디렉터로서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블랙핑크 리사의 'LILI's FILM, The Movie', 트와이스 지효 'Crown' 등의 퍼포먼스 비디오에서도 활약했다.

이처럼 '팀 에스에이치이 필름'으로 다방면의 매력을 보여준 다즐. 이후에는 어떤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신선함을 안길 수 있을지 앞으로 다즐이 뽐낼 활약성에 대한 기대치가 날이 갈수록 모아지고 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팀 에스에이치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