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회장님네' 이계인, 과거 엄유신에 추파? ''생선요리 해준다고 집 찾아와'' [어저께TV]
등록 : 2023.02.07

[OSEN=김예솔 기자] 엄유신이 과거 이계인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6일에 방송된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김수미, 엄유신, 김혜정이 함께 두부 만들기에 나선 가운데 엄유신이 과거 이계인과의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계인은 자신이 가지고 온 도루묵 이야기를 꺼냈다. 김혜정은 잔불에 도루묵을 굽자고 말했다. 이계인의 말에 엄유신은 "계인이가 예전부터 생선을 좋아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엄유신은 이계인에게 "기억나나. 내가 아파트 살았을 때 네가 낚시로 잡은 물고기로 요리해주겠다고 우리 집으로 오겠다고 했다"라고 말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어 엄유신은 "비린내 나서 싫다고 했는데 근데 계속 오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유신은 "집에 왔는데 혼자 생선 손질을 한다고 애썼다. 그리고 매운탕 같이 먹었던 거 기억 나나"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던 김수미는 이계인에게 "너 엄유신을 흠모 한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이계인은 당황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혜정은 "선배님 나는 왜 안 좋아했나. 내가 열무김치도 담아서 주고 얼마나 잘해줬는데"라고 물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김수미는 "계인이는 이숙 같은 연상을 좋아한다"라고 언급했다. 이계인은 깜짝 놀라 "걔가 무슨 연상이냐. 연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와 엄유신, 김혜정은 맷돌에 간 콩으로 손두부 만들기에 나섰다. 세 사람은 가마솥에 끓여낸 후 간수를 넣고 굳혔다. 이어 김혜정은 잣을 추가해 두부틀을 꾹 눌러 맛있는 모두부를 완성했다. 

한편, 이날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드라마 '전원일기'의 노인 3인방 중 김노인역을 연기한 정대홍과 종기 아빠 역을 연기한 신충식이 방문했고 오랜만에 만남에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STORY 예능 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