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손나은, 이보영 꾐에 휘말려 ''이게 날 먹이는 건지 돕는 건지'' ('대행사')
등록 : 2023.02.04

[OSEN=최지연 기자] '대행사' 손나은이 이보영의 꾐에 휘말렸다. 

4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극본 송수한, 연출 이창민)에서는 우원그룹 PT를 앞두고 대치한 고아인(이보영 분)과 강한나(손나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창수(조성하 분)는 강한나와 앞서 약속한 시간에 리뷰를 준비해온 반면 고아인은 빈손으로 들어와 영상이 나오지 않았다며 리뷰를 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에 강한나는 황당해하며 “약속한 시간까지 완성하지 못했으니까 고 상무님의 패배로 보면 되겠죠?”라고 물었고 고아인은 “약속한 건 오늘 오후 1시, 우원 PT장이죠”라며 여유를 부렸다.

'대행사' 방송화면

고아인은 이어 최창수에게 리뷰를 하면 듣겠다고 말했고, 최창수는 경쟁PT인데 혼자 리뷰할 수 없다고 거절했다. 그러자 고아인은 “1분 1초가 소중한 상황이라 먼저 일어나겠습니다. 한나 상무님, 궁금하면 우원에 직접 오셔서 보세요”라고 제안했다.

강한나는 “내가 왜요?”라고 반응, 고아인은 당연히 오겠다던 부사장 강한수(조복래 분)를 떠올리며 “뭐든지 직관이 제일 재밌잖아요?”라고 웃었다.

이후 후계 경쟁자인 강한수가 우원PT장에 자리한 걸 보고 화가 난 강한나는 “고아인이 다 알고 날 부른 것 같은데 이게 날 먹이는 건지 도와주는 건지 모르겠다”고 고민하다 “나도 이걸 나한테 유리하게 만들어야겠다”고 마음 먹고 PT장으로 향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대행사' 방송화면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