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장하나 통산 13승 순간 1% 돌파… 대회 역대 두 번째 시청률
등록 : 2020.11.03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가을 여왕’ 장하나(28·BC카드)의 귀환에 시청자들이 환호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에 따르면 SBS골프에서 10월 29일부터 나흘간 생중계 한 ‘SK네트웍스 ·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총상금 8억 원)’ 최종라운드 시청률이 1.014%(이하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장하나의 우승은 2007년 대회 창설 이후 2번째로 높은 시청률이다. 역대 최고 시청률은 2014년 허윤경(30)이 우승한 대회다. 하지만 당시에는 3라운드였기에, 4라운드로 개최된 시청률 기준으로는 의미 있는 수치다. 특히, 장하나의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오후 3시 35분경)에는 최고 시청률이 1.571%까지 치솟았다.



장하나는 2012년 프로 데뷔 첫해 우승한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한 성적을 보이며 가을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10월에 열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과 ‘BMW 챔피언십’ 등 두 차례 특급 대회를 석권하며 강한 승부사의 면모를 보여줬다. 가을에 거둔 우승이 이번 대회까지 합하면 통산 13승 가운데 7차례나 된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많은 분이 가을의 여왕이라며 응원을 해준다. 그래서 믿음과 확신으로 자신감 있게 플레이를 하게 돼 좋은 성적이 나왔다”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오는 5일부터 펼쳐지는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는 장하나가 타이틀방어전에 나서며 2주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 15억원으로 국내 대회 중 최대규모다. 고진영, 유소연, 김효주, 이정은6 등 해외파와 최혜진·박현경·임희정 등 국내파들이 격돌하며 시즌 막바지 타이틀경쟁을 이어간다.



사진=KLPG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