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KLPGA도 코로나19 직격탄… 국내 개막전 등 4월 2개 대회 취소
등록 : 2020.03.19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도 막았다.




KLPGA는 19일 “4월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4월 9~12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4월 24~26일) 등 2개 대회를 취소한다”며 4월 대회 취소를 밝혔다.



KLPGA의 4월 두 대회 취소는 전 세계로 확산 중인 코로나19 여파다. KLPGA는 “본격적인 개막을 앞두고 지난 몇 달 동안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지자체, 병원, 보건소, 관련 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방안 및 대회장 대응 매뉴얼 등을 준비해왔다”면서 “프로암 취소, 무관중 경기 도입 등 다양한 방식의 운영안을 검토했다”고 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선언되며 국내외 다양한 스포츠 대회와 행사에 큰 지장을 주는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면서 “주최사인 타이틀 스폰서, 대행사, 방송사, 골프장 및 관계자와의 심도 깊은 논의를 거쳐 국내 개막전인 롯데렌터카 여자오픈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대회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취소 결정에 이해를 구했다.



KLPGA는 이미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3월 대만 여자오픈을 취소했다. KLPGA는 “코로나19에 면밀히 대응해 대처하겠다”고 전했다.



사진=KLPG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