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골프

'노장투혼' 최경주, PGA 소니오픈 첫날 4언더파... 공동 11위
등록 : 2023.01.13
[스타뉴스 양정웅 기자]
최경주. /사진=뉴스1
최경주. /사진=뉴스1
미국프로골프(PGA)의 한국인 개척자 최경주(53·SK텔레콤)가 까마득한 후배들과의 경쟁에서도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최경주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와이알라에 컨트리클럽(파70·699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소니 오픈(총상금 79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최경주는 이 대회에서 2008년 정상에 올랐다.

이날 일몰로 인해 경기가 중단될 때까지 최경주는 공동 선두 조던 스피스, 테일러 몽고메리, 크리스 커크(6언더파 64타)에 불과 2타 뒤진 공동 11위에 올랐다.

최경주는 떨어진 비거리 대신 정확도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했다. 이날 최경주의 평균 비거리는 287.7야드로 전체 129위를 기록,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그러나 페어웨이 안착률 1위(78.57%)에 오르며 노련미를 과시했다.

지난 1999년 PGA 투어에 한국인 최초로 진출한 최경주는 선구자격 역할을 했다. 그는 통산 8승을 거두면서 3268만 달러(약 405억 원)의 상금을 챙겼다.

2020년 만 50세가 되면서 시니어투어로 넘어간 최경주는 올해 다시 PGA 투어에 전념하기로 했다. 지난해만 해도 출전한 대회에서 모두 컷오프되는 아픔을 맛본 최경주는 올해 첫 대회에서 좋아진 모습을 선보였다.

한편 함께 출전한 한국 선수 중 김성현(25·신한금융그룹)은 16번홀까지 버디 5개를 잡아내며 5언더파를 기록했다. 그는 선두권과 1타 차를 유지하며 희망을 보여줬다.



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