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웰컴 투 서울!'' 싱글벙글 헤어초크 수석코치, 사진으로 알린 '韓 커리어' 시작
등록 : 2023.03.19

[사진] 안드레아스 헤어초크 소셜미디어 계정 캡처.

[OSEN=노진주 기자] ‘클린스만호’ 안드레아스 헤어초크 신임 수석코치(55, 오스트리아)가 ‘한국 일상’을 공개했다.

헤어초크 수석코치는 19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한국 축구대표팀 지도자 일원이 된 것을 사진을 통해 널리 알렸다.

그는 파주에 위치한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 청룡규장 내 세워진 대한축구협회 광고 간판 앞에 앉아 환한 미소를 보이며 찍은 사진을 올렸다. 또한 서울 건물이 담긴 사진과 '웰컴 투 서울(Welcome to Seoul, 서울에 온 것을 환영한다)'이란 멘트를 곁들이며 한국에 있음을 알렸다. 

한국에서의 ‘새로운 커리어’ 시작을 알린 것이다. 

헤어초크는 지난 16일 오스트리아 비엔나발 비행기를 타고 한국 땅을 밟았다. 같은 날 파올로 스트링가라 코치(이탈리아), 안드레아스 쾨프케 골키퍼 코치, 베르너 로이타드 피지컬 코치(이상 61, 독일)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클린스만 사단’이 완전체가 됐다.

앞서 외국인 코치 4명의 부재 속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59, 독일)은 마이클 김(김영민) 코치(49), 차두리 기술 고문(42)과 논의 후 3월 A매치를 위한 대표팀 소집 명단 26인을 지난 13일 발표했다. 한국은 오는 24일 콜롬비아(오후 8시, 울산문수축구경기장), 28일 우루과이(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와 평가 2연전을 치른다. 

한국 사령탑으로서 '데뷔전'을 앞두고 있는 클린스만 감독은 20일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선수단과 첫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 안드레아스 헤어초크 소셜미디어 계정 캡처.

이에 앞서 외국인 코치들과 만난 클린스만 감독은 K리그 현장을 찾아다니며 틈틈이 대표팀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같은 호텔이 묵으며 대면 논의를 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과 헤어초크 수석코치는 인연이 깊다. 2011년~2016년까지 클린스만이 미국 대표팀 감독직을 역임했는데 이때 그를 도운 수석코치가 바로 헤어초크다. 2014년 브라질월드컵에서 미국의 16강 진출을 합작한 바 있다.

클린스만 감독은 KFA와 2026년 북중미월드컵까지 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헤어초크 수석코치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다.

한편 외국인 코치 4명은 한국에 상주하지 않는다. 한국에서 생활했던 전임 파울루 벤투 사단과 차이점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9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한국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다고 했지만 코치진에 대해선 “유럽을 베이스로 한 코치들은 RCD 마요르카(이강인 소속팀), SSC 나폴리(김민재 소속팀) 등 해외 관전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대에는 화상 회의 시스템을 통해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오랜 시간 토의할 수 있다. 물리적으로 한국에서 지낼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 안드레아스 헤어초크 소셜미디어 계정 캡처.

[사진] (왼쪽부터)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안드레아스 수석코치, 안드레아스 쾨프케 골키퍼 코치, 파올로 스트링가라 코치, 베르너 로이타드 피지컬 코치 / OSEN DB.

/jinju217@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