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손흥민-착잡한 얼굴, 살라-SNS 충격 토로' UCL 못 나가는 EPL 득점왕들의 '씁쓸함'
등록 : 2023.05.26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AFPBBNews=뉴스1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 /AFPBBNews=뉴스1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 /AFPBBNews=뉴스1
지난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인 손흥민(30)과 모하메드 살라(30) 모두 '별들의 전쟁'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


2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첼시의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순연경기)가 펼쳐졌다. 결과는 맨유의 4-1 승리였다. 승점 72가 된 맨유는 뉴캐슬(승점 70)을 끌어 내리고 3위로 올라서며 남은 한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UCL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경기가 없었던 리버풀은 맨유의 승리를 씁쓸하게 지켜봤다. 맨유와 뉴캐슬이 UCL에 오르면서 5위 리버풀(승점 66)의 역전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만약 맨유가 이날과 다음 경기에서 패하고 리버풀이 남은 한 경기에서 이겼다면, 리버풀이 골득실에서 앞서 UCL에 나갈 수 있었다. 하지만 리버풀은 6위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함께 유로파리그(UEL)에 나가게 됐다.

리버풀은 올 시즌 힘든 시기를 보냈다. 시즌 초반부터 루이스 디아스, 버질 반 다이크, 디오고 조타 등 주축 선수들이 잇따라 부상으로 이탈하며 전력이 크게 약화됐다. 막판 7연승을 달리며 5위까지 치고 올라왔지만 4위권 팀과 격차를 더 이상 좁히지 못했다.

UCL 탈락이 확정되자 살라의 충격도 컸다. 살라가 리버풀 이적 후 6시즌 동안 UCL에 나가지 못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7~2018시즌 준우승에 이어 2018~2019시즌에는 우승도 경험했다. 살라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큰 충격을 받았다. 변명의 여지도 없다. 리버풀은 UCL 진출을 위한 모든 조건을 갖추고 있었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리버풀이고 UCL 참가는 기본이어야 한다. 미안하지만 지금 긍정적인 글을 올릴 수가 없다. 우리는 팬들과 자기 자신을 실망시켰다"고 깊은 실망감을 나타냈다.

모하메드 살라가 상대 선수와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모하메드 살라가 상대 선수와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경기 중 아쉬워 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경기 중 아쉬워 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살라와 함께 지난 시즌 EPL 공동 득점왕이었던 손흥민도 아쉽게 시즌을 보냈다. 토트넘은 지난 20일 브렌트포드와의 시즌 마지막 홈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며 8위로 떨어졌다. 목표였던 UCL 진출은 물론 UEL도 나갈 수 없게 됐다. EPL은 5위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팀이 UEL에 나갈 수 있다. 올 시즌 FA컵 결승에는 맨체스터 시티(1위)와 맨유(3위)가 올라있기 때문에 6위까지 UEL 티켓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최근 7경기에서 1승1무5패로 부진하며 막판 경쟁에서 미끄러졌다.

손흥민은 브렌트포드전 직후 착잡한 표정으로 경기장을 돌며 팬들에게 인사했다. 특유의 밝은 미소 대신 씁쓸함과 미안함이 가득했다. 손흥민은 "마지막 홈 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해 정말 실망스럽다. 홈에서 3실점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인데 반복되고 있어 실망스럽고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살라와 손흥민은 지난 시즌 리그 23골을 터트리며 공동 득점왕에 올랐지만 올 시즌 활약은 두 선수 모두 전보다 못 미쳤다. 살라는 이번 시즌 리그 19골로 득점 4위에 올라있고 손흥민은 10골로 16위에 자리했다. 특히 팀 성적이 크게 하락하며 UCL에 나가지 못하게 됐다. 손흥민과 살라를 별들의 전쟁에서 보지 못하는 팬들의 아쉬움도 더욱 커졌다.

손흥민이 지난 20(한국시간) 브렌트포드전에서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지난 20(한국시간) 브렌트포드전에서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 /AFPBBNews=뉴스1
모하메드 살라(왼쪽 두 번째)가 리버풀 동료들과 기뻐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모하메드 살라(왼쪽 두 번째)가 리버풀 동료들과 기뻐하는 모습. /AFPBBNews=뉴스1



박재호 기자 pjhwak@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