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배지환 개막전부터 '날았다'! 3출루+2도루 맹활약... 최지만 결장
등록 : 2023.03.31
[스타뉴스 양정웅 기자]
피츠버그 배지환이 31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안타를 터트리고 있다. /AFPBBNews=뉴스1
피츠버그 배지환이 31일(한국시간) 신시내티전에서 안타를 터트리고 있다. /AFPBBNews=뉴스1
[양정웅 스타뉴스 기자] 미국 진출 후 처음으로 메이저리그(MLB) 개막전 로스터에 합류한 배지환(24·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첫 경기부터 멀티히트 맹타를 터트렸다.


배지환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2023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피츠버그의 8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격, 3타수 2안타 2득점 1볼넷 2도루를 기록했다.

지난해 빅리그에 데뷔한 배지환은 처음으로 개막전 엔트리에 들어왔다. 그는 팀 동료 최지만(32)과 함께 한국인 야수 역대 최초로 한 팀에서 메이저리그 개막전을 맞이하는 기록을 만들었다. 또한 개막 첫 경기부터 안타를 쏟아낸 배지환은 지난 2013년 추신수(41·SSG, 당시 신시내티) 이후 10년 만에 개막전 멀티히트를 터트린 한국인 타자가 됐다.

당초 피츠버그의 2루수 자리는 로돌포 카스트로(24)가 유력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미국 매체 피츠버그베이스볼나우에 따르면 데릭 셸튼 피츠버그 감독은 "앞으로 카스트로가 2루수, 배지환이 외야수로 나서겠지만 오늘 경기는 이 라인업이 이길 수 있는 방법이다"며 배지환을 2루수로 기용했다.

배지환은 첫 타석부터 자신의 빠른 발을 과시했다. 2회 초 2사 후 나온 배지환은 2루수 앞으로 향하는 기습번트를 댔다. 2루수가 앞으로 나와 처리를 시도했으나 송구도 하지 못할 정도로 빠르게 1루를 밟았다.

이어 4회에는 팀이 리드를 잡는 데 기여했다. 1아웃 이후 등장한 배지환은 신시내티 선발 헌터 그린의 패스트볼을 결대로 밀어쳐 좌익수 왼쪽 2루타를 터트렸다. 이어 다음 타자 오스틴 헤지스 타석에서 3루를 훔쳤다. 100마일 속구에도 과감하게 도루를 시도한 것이 성공했다. 배지환은 이어진 주자 만루 상황에서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밀어내기 볼넷 때 홈을 밟아 2-1 리드를 만드는 득점을 기록했다.

5회 중견수 뜬공으로 잠시 숨을 골랐던 배지환은 8회 다시 한 번 빠른 발로 점수를 올렸다. 선두타자로 나와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낸 그는 곧바로 2루 도루에 성공하며 득점권에 나갔다. 배지환은 헤지스의 희생번트와 오넬리 크루즈의 희생플라이로 득점을 추가했다.

이날 배지환은 번트안타와 도루 등 빠른 발을 통해 상대 내야를 흔들었다. 과감한 플레이에 신시내티는 제대로 된 대비를 하지 못했고, 배지환은 팀의 영웅이 됐다. 또한 수비에서도 9회 중견수로 자리를 옮기는 등 유틸리티 능력을 과시했다.

한편 경기는 피츠버그가 5-4로 승리했다. 6년 만에 피츠버그에 돌아온 '해적선장' 앤드류 매커친(37)은 3번 지명타자로 출전, 볼넷 3개를 포함해 4출루를 기록하며 화려한 복귀 신고를 했다. 최지만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피츠버그 배지환. /AFPBBNews=뉴스1
피츠버그 배지환. /AFPBBNews=뉴스1



양정웅 기자 orionbear@mtstarnews.com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