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김은중호, U-20 아시안컵 결승 좌절... 우즈벡에 승부차기 패
등록 : 2023.03.16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 U-20 축구대표팀의 아시안컵 여정이 4강에서 막을 내렸다.


김은중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밀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 4강서 개최국인 우즈베키스탄에 승부차기 접전 끝에 1-3으로 패했다.

이미 한국은 4강 진출에 성공하며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출전권을 손에 쥐었다. 다음 목표는 우승이었다. 2012년 이후 11년 만에 정상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우즈베키스탄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홈 3만 관중의 열띤 응원을 등에 업은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고전했다. 전반 슈팅 수 2-7, 주도권을 내주며 끌려갔다. 몇 차례 공격을 시도했지만, 슈팅은 영점 조준이 안 됐다. 상대에 실점하지 않은 것이 다행일 정도로 많은 기회를 내줬다. 후반까지 분위기는 지속됐다. 위기 때마다 골키퍼 김준홍이 선방을 펼쳤다.

연장 들어서도 분위기는 달라지지 않았다. 한국은 수세에 몰리며 결정적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승부차기에서 한국은 1, 2, 4번 키커인 강성진, 강상윤, 김지수가 실축했다. 세 선수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반면, 우즈베키스탄은 1, 2, 3번 키커가 모두 성공했다. 한국이 1-3으로 패했다.

한국을 꺾고 결승에 오른 우즈베키스탄은 이라크와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한다. 이라크는 4강에서 일본과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로 5-3 승리를 거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