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김민재가 고전했던 공격수, 프랑스 최고령 득점자 기록 달성
등록 : 2022.09.24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올리비에 지루가 티에리 앙리, 지네딘 지단 등 프랑스 레전드들이 세우지 못한 역사를 새로 썼다.


프랑스는 지난 23일 오전(한국시간)에 열린 오스트리아와 2022/2023 UEFA 네이션스리그 5라운드에서 2-0으로 승리하며, 첫 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는 지루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2-0 승리에 기여했다.

이뿐 만 아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에 따르면, 지루는 이날 경기에서 골로 프랑스 대표팀 역사상 최고령 득점자로 기록했다. 만 35세 11개월 25일이며, 자신의 36세 생일 일주일을 남기고 세운 기록이다.


이는 앙리, 트레제게, 플라티니, 지단 같은 역대급 프랑스 레전드들도 세우지 못한 기록이라 의미가 있다.

지루는 적지 않은 나이에도 프랑스와 소속팀 AC밀란에서도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김민재가 자신이 가장 힘들었던 공격수로 지루를 꼽을 정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