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현장목소리] ‘1차전 승리’ 중국 감독, “한국 많은 발전해, 2차전도 좋은 경기”
등록 : 2021.04.08

[스포탈코리아=고양] 김성진 기자= 한국과의 1차전에서 승리한 중국 자슈취안 감독이 한국의 실력을 높게 평가하면서 2차전도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다짐했다.


중국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신세계 이마트 후원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축구 아시아 최종 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자슈취안 감독은 “원정경기에서 선수들이 부담을 느꼈지만 최선을 다해 만족스러운 경기를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2차전에는 더욱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고 이날 승리를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치르는 2차전으로 이어가겠다고 했다.

선수들에게 변화를 준 점에 대해 묻자 “오늘 경기는 선수들이 첫 경기여서 긴장했다. 전반전 끝나고 연습대로 하면 문제없을 것이라고 했다”고 답했다.

그는 전반 32분 선제골을 넣고 7분 뒤 한국에 동점을 허용한 점에 대해 “첫 골을 넣고 선수들의 긴장이 살짝 풀렸다. 그리고 한국이 골을 넣었다. 동등한 실력일 경우 긴장이 풀린 팀은 실점한다”고 한 뒤 “다음에는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하도록 하겠다”며 집중력을 잃지 않도록 주문할 것이라고 했다.

1차전을 승리한 중국은 2차전을 비겨도 올림픽 본선에 나가게 된다. 자슈취안 감독은 “1차전은 원정이라 힘들었지만 2차전은 더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국 선수들에 대해 “한국은 많은 발전을 해서 좋은 인상을 받았다. 팀 분위기나 모든 면에서 좋은 분위기다. 강팀으로 아시아 어느 팀과 맞붙어도 좋은 결과를 낼 것이다”라고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