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칸나바로, 中 코로나 대응 찬사 ''3천만 도시가 텅텅, 유럽도 좀...”
등록 : 2020.03.24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이탈리아 레전드이자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 수장 파비오 칸나바로(46)가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칭찬했다.


칸나바로는 과거 레알 마드리드드 동료였던 이케르 카시야스와 SNS 라이브 대화를 통해 이탈리아와 유럽 전역에 퍼진 코로나19에 관해 언급했다. 이를 24일 스페인 ‘스포르트’를 포함한 다수 언론이 인용 보도했다.

칸나바로는 “현재 3천만 명이 살던 도시(중국 광둥성 광저우)가 텅텅 비었다. 마치 영화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다. 대단하다. 중국이 바이러스를 방지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자국 이탈리아에서 감염자와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것에 관해 “유럽은 아직도 계속 나가서 돌아다닌다. 사람들이 참 나쁘다. 집에 있어야 할 이유를 모르는 것 같다”고 혀를 내두른 뒤, “문제는 병원이다. 환자가 너무 많아 치료할 병상이 없을 정도다. 유럽은 입국 금지시킬 기회가 있었다.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 모든 시설 폐쇄가 필요했는데...”라며 유럽 다수 국가의 늑장 대응에 불만을 드러냈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