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해외

더보기
호날두(37, 무소속) 본다…맨유 ''상호 합의 거부했으면 고소했어''
등록 : 2022.11.23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를 쳐냈다.


맨유는 23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호날두와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맨유는 "호날두와 계약을 끝내기로 했다. 맨유에서 346경기에 출전해 145골을 넣은 호날두에게 경의를 표한다"라고 작별인사를 했다.

맨유는 호날두의 막말 인터뷰에 화가 머리 끝까지 났다. 호날두는 월드컵 직전 영국 방송인 피어스 모건과 인터뷰에서 맨유 구단 및 관계자를 싸잡아 비난했다. 관계 정리를 위해 뒤를 보지 않은 인터뷰였다.


호날두는 올 시즌 전부터 맨유를 떠나려고 애를 썼다. 수차례 맨유 신경을 건드렸던 호날두는 과도하게 솔직한 인터뷰로 바라던 바를 이뤘다. 맨유는 계약 해지라는 강경 대응을 했고 호날두는 잔여 연봉을 받지 않고 떠나기로 했다.

맨유는 여러 방안을 마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ESPN'에 따르면 맨유는 호날두가 상호 합의를 하지 않을 시 고소 가능성까지 배제하지 않았다. 다행히 호날두도 자유계약(FA) 신분이 되는 걸 가장 원했던 만큼 더는 얼굴 붉히지 않고 결별했다.

맨유는 호날두를 보내며 "에릭 텐 하흐 감독 체제에서 더욱 성공적인 팀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다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