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첫 승 간절’ 박동혁 감독, “지난 시즌 4라운드처럼”
등록 : 2023.03.18

[스포탈코리아=아산] 반진혁 기자= 박동혁 감독이 지난 시즌 좋은 기억을 떠올렸다.


충남아산FC는 18일 오후 1시 30분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천안시티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충남아산은 개막 후 승리가 없다. 게다가 상대는 지역 라이벌 천안이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박동혁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신경이 쓰였다. 승리가 없는 상황에서 지역 더비다 부담이 있다”고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러한 더비가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팬들이 찾는 상황을 만들고 싶다. 흥행도 필요하다”며 내용과 결과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다짐했다.


신생팀 천안에 대해서는 “프로 무대가 처음이다 보니 위기관리 능력이 조금 부족할 뿐이지 포지션과 팀워크는 괜찮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박동혁 감독은 시즌 첫 승이 간절한 상황에서 지난 시즌 김포FC와의 4라운드 경기를 떠올렸다.

당시 충남아산은 3라운드까지 2무 1패로 승리가 없었다. 하지만, 김포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둔 후 분위기를 탔다.

박동혁 감독은 “지난 시즌 김포를 상대로 대승을 거둔 이후 팀이 좋아졌다. 공교롭게도 오늘이 4라운드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부상으로 이탈한 고무열에 대해서는 “다음 주부터 팀 훈련 참여 예정이다. A매치 휴식 기간이 지나면 복귀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고 예고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