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K리그2 리뷰] '아무도 웃지 못했다' 서울E-전남, 1-1 무... 경남-대전 준PO행
등록 : 2020.11.21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치열하게 맞붙었지만 아무도 웃지 못했다.


서울 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는 21일 오후 3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7라운드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렀다. 한골씩을 나눠가진 양 팀은 1-1로 비기며 준플레이오프행 티켓을 잡지 못했다.

서울 이랜드(39점, 33골)와 전남(38점, 31골)이 주춤한 사이 경남FC(39점, 40골)가 대전하나시티즌(39점, 36골)을 꺾고 극적으로 준플레이오프로 향하게 됐다. 대전 역시 패했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막차를 탔다.

서울 이랜드는 3-5-2 전형을 택했다. 최전방에 수쿠타-파수, 레안드로가 나섰고 양 측면에 박성우와 이시영이 자리했다. 중원엔 최재훈, 김민균, 장윤호가 위치했고 백스리는 김태현, 이상민, 김동권이 꾸렸다. 골문은 강정묵이 지켰다.

전남도 3-5-2로 맞섰다. 쥴리안과 추정호가 골문을 겨냥했고 올렉, 정호진, 김현욱, 이후권, 이유현이 허리에 배치됐다. 수비진은 황기욱, 김주원, 박찬용으로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오찬식이 꼈다.

경기 초반부터 홈팀 서울 이랜드가 몰아붙였다. 전반 1분 이시영이 낮은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오찬식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남이 바로 반격했다. 전반 3분 올렉의 크오로스를 쥴리안이 헤더로 연결했다. 강정묵 골키퍼가 막아냈지만, 김현욱이 머리로 세컨드 볼을 집어넣었다. 하지만 크로스 상황에서 공이 라인을 넘었다는 판정이 나오며 득점이 취소됐다.

한숨을 돌린 서울 이랜드가 다시 전남의 골문을 겨냥했다. 레안드로와 수쿠다-파수의 슈팅이 연이어 나왔지만, 무위에 그쳤다. 전반 21분에는 최재훈이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선보였지만,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전남이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33분 김주원이 공을 지키고 찔러준 것을 쥴리안이 마무리하며 리드를 잡았다.

전반 막판 서울 이랜드가 균형을 맞췄다.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이상민이 머리로 공을 밀어줬다. 레안드로가 흐름을 그대로 살리며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홈팬들을 열광케 했다.

기세를 몰아 서울 이랜드가 역전 기회를 잡았다. 후반 12분 수쿠다-파수가 수비 라인을 깨며 골키퍼와 맞섰다. 하지만 슈팅이 살짝 빗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번엔 전남이 균형을 깼다. 후반 25분 올렉의 크로스를 쥴리안이 머리로 받아넣었다. 하지만 VAR 판독을 통해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며 다시 득점이 취소됐다.

승리가 절실한 양 팀은 끝까지 맞붙었다. 하지만 서울 이랜드가 연달아 득점 기회를 놓쳤고 그대로 경기가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