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지더라도 활기차게 하자''…'무승' 박동혁이 주문한 한 가지
등록 : 2020.06.27

[스포탈코리아=안산] 조용운 기자= K리그2 충남아산의 리그 첫 승 갈증이 아직도 해소되지 않았다.


박동혁 감독이 이끈 아산은 27일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8라운드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1-1로 비겼다. 무야키치의 동점골로 패배를 면했으나 개막 후 무승이 8경기째 이어져 승점 4점(4무4패)으로 탈꼴찌에 실패했다.

박 감독은 이날 경기에 대해 "후반에는 우리가 더 좋은 찬스가 많았는데 해결하지 못했다. 지난 경기도 그렇고 찬스에서 마무리하지 못하는 것이 우리의 문제"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다음은 박 감독 일문일답.

- 경기 총평을 하자면.

"준비를 많이 했고 이기고자 하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는데 후반에 좋은 찬스를 허무하게 무산된 것이 아쉬웠다. 전반에는 좋지 않은 장면이 있었지만 후반에는 우리가 더 좋은 찬스가 많았던 것 같다. 그것을 마무리했다면 우리가 이겼을텐데, 지난 경기도 그렇고 찬스에서 득점하지 못하는 것이 우리의 문제다. 선수들이 많이 지친 것 같아 고민이 많다."

- 박민서가 명단에서 빠졌는데.

"훈련 과정에서 부상으로 함께하지 못했다. 민서가 있었다면 더 활발했을 것 같다."

- 첫 승이 계속 미뤄지는데.

"선수들도 부담을 가지는 것 같다. 자신감이 조금 없는 모습인데 질 때 지더라도 활기찬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 서로 믿고 신나게 준비했으면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