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후반 노리는 수원...이병근 ''그로닝, 이기제 후반 투입''
등록 : 2022.05.14

[스포탈코리아=수원] 조용운 기자= 수원삼성이 꼴찌 싸움의 승부처를 후반으로 보고 있다.


수원은 14일 홈구장인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2라운드를 치른다. 현재 수원과 성남은 승점 5 차이로 11위, 12위다. 최하위 두 팀의 대결이라 향후 잔류 싸움에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경기 전 취재진을 만난 이병근 감독은 "대구FC전을 패하고 바로 밑에 있는 성남과 경기라 회복하는데 시간을 할애했다. 대구를 상대로 스리백을 대처하는데 부족함을 느꼈다. 성남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스리백이라면 어떻게 대응할지 고민했다. 대구에 진 것이 좋은 경험이 됐다"라고 신중하게 말했다.


수원의 고민은 공격이다. 현재 수원은 성남과 함께 8골로 리그 최저 득점 팀이다. 부진한 외국인 공격수 그로닝을 벤치로 내리며 조합을 달리한 이병근 감독은 전진우를 선발 기용했다. 그는 "내가 오고 첫 경기 김천상무와 FA컵을 뛰고 다시 쉬었다. 그동안 수술로 경기를 못 뛰었지만 체력이나 정신적으로 강해졌다고 생각한다"며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해 퍼포먼스를 냈으면 한다. 우리가 스피드가 좋은 드리블러가 없어서 전진우가 해줘야 한다. 후반에는 염기훈이 들어갈텐데 진우가 주어진 시간에 잘 보여줬으면 한다. 이겨낸다면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로닝은 벤치서 대기한다. 이병근 감독은 "스트라이커의 득점이 나와야 다른 선수가 살아난다. 아직 포워드에서 득점이 없어 자신감을 잃고 있다. 그로닝도 스트레스를 받는 모습"이라며 "분위기를 바꿔줄 필요가 있다. 힘 있는 선수들 상대로 지다보니 오현규가 먼저 나가고 후반에 상대 체력이 떨어졌을 때 투입할 생각이다. 전반보다는 조금 수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골까지 나오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라고 복안을 설명했다.

후반에 염기훈과 그로닝을 투입할 계획인 이병근 감독은 이기제의 교체 카드 역시 밝혔다. 기존의 이기제, 김태환의 풀백 조합을 장호익, 구대영으로 바꾼 이병근 감독은 "대구전을 준비하며 체력적으로 회복하는데 문제가 됐다. 이 포지션이 많이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았다. 3일 후 김천전이 있어서 변화를 줬다"며 "후반에 염기훈과 이기제가 나가면 크로스라든지 공격 루트를 바꾸거나 상대 수비 조직을 무너뜨리는데 용이할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