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김건희 성모마리아 된 것처럼 연출” 진중권의 지적
등록 : 2022.11.23

[스포탈코리아]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빈곤 포르노’ 의혹에 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홍보의 측면에서 (대통령실이) 사진을 잘못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지난 22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거기(봉사활동)에서 주역이 누가 돼야 하냐. 그 사건이 주제가 돼야 하는데 영부인이 주제가 됐다는 느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마치 영부인이 성모마리아가 된 것처럼 연출을 하니까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미학적으로 (사진이) 안정적인 피에타 구도”라며 “아마 보정작업도 좀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 교수는 “그러면 당연히 ‘뭔가 연출된 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라며 “이게 보도 사진이 아니라 연출 사진처럼 보인다. 문제의 본질은 홍보 초점을 잘못 맞췄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건희 여사 빈곤 포르노 의혹을 제기한 것에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보기 때문에 애초에 이걸 건드린 게 문제”라며 “사진을 조명을 썼느냐 안 썼느니. 무슨 포르노라는 둥 너무 사소하다”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영부인은 당연한 역할을 한 것”이라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거고 당연한 정상적인 영부인의 역할을 수행했는데 거기서 시비를 걸어서 꼭 부정적인 이미지를 뒤집어씌우려고 하다가 이런 일들이 벌어진다”고 꼬집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