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미국에 외교 결례? 펠로시 측 “의전 없어 매우 불쾌”
등록 : 2022.08.04

[스포탈코리아] 미국에 외교 결례? 펠로시 측 “의전 없어 매우 불쾌”


미국 권력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3일 밤 한국에 도착했을 때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전혀 없었던 것에 대해 불쾌함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를 이유로 펠로시 의장과 만나지 않기로 한 가운데 의전까지 부실해 미국에 외교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앞서 펠로시 의장을 포함한 미국 하원의원 대표단이 탑승한 C-40C 전용기는 지난 3일 밤 9시 26분께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미국 하원의장 방한은 2002년 데니스 해스터트 당시 의장 이후 20년 만이다.


그러나 현장에서 펠로시 의장을 맞이한 한국 측 의전 관계자는 찾아볼 수 없었다. 펠로시 의장은 주한 미국대사관 등 미국 측 관계자들만 만난 뒤 용산 호텔로 이동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같은 부실의전에 상당히 불쾌했던 것으로 보인다. 펠로시 의장 일행은 용산 호텔로 들어갈 때 한국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던 정문이 아닌 다른 쪽 통로를 사용해 취재진을 '패싱'했다.

실제로 펠로시 측 관계자는 "펠로시 의장은 한국 측 의전 관계자가 아무도 안 나온 것에 대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대통령실에서는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의장을 만날지를 놓고 내부적으로 재차 논의가 진행되기는 했으나, 공식 만남을 갖지 않는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하기로 결론 지었다.

당초 대통령실은 펠로시 의장이 윤 대통령 여름 휴가 기간에 방한하게 되는 데다가, 지방 일정 등을 계획하고 있던 터라 공식적인 만남 일정은 갖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사진=뉴시스

  • 링크공유하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