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손흥민, 태극마크 달고 월드컵 못 뛰나... 슈퍼리그 둘러싼 갈등 증폭
등록 : 2021.04.19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슈퍼리그 참가를 결정하면서 손흥민의 대표팀 활동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슈퍼리그는 19일(한국시간) 주요 리그 상위 팀이 경쟁하는 새로운 대회의 출범을 알렸다.

뉴욕에 기반을 둔 투자 은행 JP 모건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추진된 슈퍼리그는 유럽 5대 리그 상위 인기 팀이 모여 하나의 리그를 이루는 것이다.

현재까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아스널, 첼시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이탈리아 세리에A의 유벤투스, 인테르 밀란, AC 밀란이 참가를 확정했다.

여기에 준비는 마쳤지만, 아직 발표되지 않은 세 팀과 향후 다섯 팀을 더해 20개 팀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상위 인기 팀의 이탈에 유럽축구연맹(UEFA)은 반대 뜻을 드러내고 있다. 유럽클럽대항전 개편을 준비하던 UEFA는 슈퍼리그 창설 가능성이 제기됐을 때부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국제축구연맹(FIFA)을 비롯해 각국 리그와 뜻을 합해 제재를 가하겠다는 입장이다. 대표적으로 자신들의 주관하는 대회 자격을 박탈하겠다고 공언했다. 유럽클럽대항전을 비롯해 월드컵 참가까지 내걸었다.

자연스레 시선은 2022년 열리는 카타르 월드컵으로 향하고 있다. 유럽클럽대항전의 경우 슈퍼리그와 겹치는 부분이 있지만, 국가대항전은 전혀 다른 이야기다. 월드컵의 대체재가 없다.

토트넘 소속의 손흥민을 둔 대한민국 대표팀도 촉각이 곤두설 수밖에 없다. 아직 초기 상황이지만 대립각이 커질 경우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수도 있다.

손흥민만이 아니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케빈 더 브라위너(맨시티) 등 수많은 스타의 소속 팀이 슈퍼리그에 참가한다. 축구계가 격동의 파도와 마주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