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토트넘-미들즈브러] '교체투입-침묵' 손흥민, 미들즈브러전 평점 공개...하위권
등록 : 2020.01.15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교체투입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은 큰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토트넘은 15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영국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 재경기에서 미들즈브러에 2-1로 승리했다. 32강에 진출한 토트넘은 사우샘프턴과 만난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그 대신 루카스 모우라가 최전방에 섰고, 에릭 라멜라, 크리스티안 에릭센, 지오바니 로 셀소가 2선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토트넘은 로 셀소(전반 2분)와 라멜라(전반 15분)의 연속골로 손쉽게 2-0 리드를 잡았다.

손흥민은 후반 16분 모우라 대신 교체 투입돼 최전방에 섰다. 그러나 기대했던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 슈팅 1개를 기록하긴 했지만 득점과 거리가 멀었다. 오히려 손흥민 투입 후 토트넘의 경기력이 하락하면서, 미들즈브러에 만회골까지 내줬다.

경기 후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3점을 부여했다. 후반 막판 교체투입된 델레 알리(6.1점)를 제외하면 가장 낮은 평점이었다. 이날 경기에선 두 번째 골을 넣은 에릭 라멜라가 8.2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선제골의 주인공 지오바니 로 셀소(7.9점)가 그 뒤를 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