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가정부와 불륜' 아놀드 슈왈제네거 전처 ''이혼 후 수녀원 들어가''[★할리우드]
등록 : 2023.02.07
[스타뉴스 김나연 기자]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사진=/AFPBBNews=뉴스1=스타뉴스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전처인 마리아 슈라이버가 이혼 후 수녀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마리아 슈라이버는 6일(현지시간)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25년간의 결혼 끝에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이혼한 뒤 "자유 또는 허가를 받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침묵 속에 조언을 구하기 위해 수녀원에 갔다. '사운드 오브 뮤직'의 한 장면 속에 있는 것 같았다. 원장 수녀님은 '여기서 살 수는 없지만, 나가서 마리아가 돼도 좋다'고 말했다. 나는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놨다.

마리아 슈라이버는 "나는 나약함을 느끼고, 연약해지고, 무릎을 꿇는 것을 내 자신에게 허락한 적이 없다"며 "내가 아놀드 슈왈제네거 옆에 서 있을 때나 케네디 가문의 일원으로서 종종 내가 보이지 않는 기분을 느껴야 했다. 내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화가 나곤 했다"고 말했다.

한편 마리아 슈라이버는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986년 결혼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로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으며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역임했다.

마리아 슈라이버는 결혼 25년 만인 2011년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을 제기하기 두 달 전에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가족의 오랜 가정부와의 사이에서 혼외자를 낳았다고 인정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두 딸과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외도에도 재산분할 문제로 10년간 별거하던 두 사람은 2021년 공식적으로 이혼을 마무리했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www.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