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방탄소년단, 내일(6일) 美 '그래미 어워드’ 세 번째 도전..꿈 이룰까
등록 : 2023.02.05

[OSEN=지민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 ‘그래미어워드’ 세 번째 수상 도전에 나선다.

방탄소년단은 6일(한국 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제65회 그래미 어워드’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Yet To Come (The Most Beautiful Moment)’으로 ‘베스트 뮤직비디오(Best Music Video)’ 부문 수상 후보에 오르며, 3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에서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콜드플레이와 협업해 발매한 ‘My Universe’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 / Group Performance)’ 부문에 수상 후보로 선정됐고, 이 곡이 수록된 ‘Music Of The Spheres’도 ‘올해의 앨범(Album of the year)’ 부문에 오르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했다.

‘제63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Dynamite'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의 기록을 세운 방탄소년단은 이듬해 ‘Butter'로 같은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고, 올해 역시 3개 부문에 이름을 올려 3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 노미네이트라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2019년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처음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4년 연속 시상식에  참여하며 시상자에서 수상 후보, 단독 공연까지 꾸준히 영향력과 존재감을 넓혀왔다. 그간 공식 석상에서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대한 꿈을 언급해온 방탄소년단이 올해야말로 그래미의 높은 벽을 넘어설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mk3244@osen.co.kr

[사진] 빅히트 뮤직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