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오영수 끝내기 희생플라이’ NC, SSG 4-3 격파하고 3연승…SSG 2연패 [창원 리뷰]
등록 : 2023.03.19

NC 다이노스 오영수. /OSEN DB

[OSEN=길준영 기자] NC 다이노스가 SSG 랜더스를 잡고 3연승을 달렸다.

NC는 19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의 시범경기에서 4-3 끝내기 승리을 거뒀다.

오영수는 9회 1타점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때려내며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윤형준과 김성욱도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선발투수 에릭 페디는 4이닝 3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를 펼쳤다. 신영우-최성영-하준영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승리를 지켰다. 신영우(1이닝 1실점)-최성영(1⅔이닝 무실점)-하준영(1⅔이닝 무실점)-류진욱(1이닝 1실점)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승리를 지키지 못했지만 타자들이 타격으로 승리를 가져왔다.

SSG는 최주환이 3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매서운 타격감을 과시했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추신수는 1안타 2볼넷으로 3출루 경기를 했다.

NC는 1회 1사에서 한석현이 3루타를 날렸고 박건우가 볼넷을 골라내며 1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제이슨 마틴은 1타점 진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SSG는 3회 1사에서 추신수가 볼넷을 골라냈다. 기예르모 에레디아는 3루수 땅볼을 쳤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병살타를 면했고 도루로 2루까지 들어갔다. 최주환은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동점을 만들었다. 5회에는 추신수와 에레디아가 연달아 볼넷을 골라냈고 최주환의 1타점 적시타로 역전 점수까지 뽑았다.

NC는 6회 선두타자 손아섭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역전찬스를 잡았다. 박석민의 안타와 폭투로 무사 2, 3루를 만든 NC는 윤형준의 1타점 진루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권정웅의 볼넷 이후 나온 김주원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서 서호철과 김성욱의 연속안타가 나왔지만 권정웅이 홈에서 잡히며 추가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SSG는 9회 이정범과 조형우가 연속안타를 때려냈고 김민식이 볼넷을 골라내 무사 만루찬스를 잡았다. 오태곤은 1타점 희생플라이를 날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하지만 안상현이 병살타를 치면서 역전 점수를 뽑지는 못했다.

NC는 9회 김성욱과 정진기의 안타로 1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오영수는 끝내기 희생플라이를 날리며 경기를 끝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