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SEA 리뷰] ‘띠엔 링 해트트릭’ 베트남 U-23, 라오스에 6-1 완승...‘B조 2연승’
등록 : 2019.11.28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베트남 대표팀이 라오스를 꺾고 2연승을 내달렸다.


베트남은 28일 오후 5시(한국시간) 필리핀 라구나에 위치한 비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라오스에 6-1 승리를 거뒀다.

베트남은 응우옌 반 또안(GK), 도안 반 하우, 호 떤 따이, 응우옌 득 찌엔, 레 응옥 바오, 도 홍 중, 찌에우 비옛 홍, 응우옌 꽝 하이, 부이 띠엔 중, 쩐 따인 손, 응우옌 띠엔 링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라오스는 틸라봉 솔라삭(GK), 아픽세이 타나칸티, 키티삭 폼봄사, 반나 보운로봉사, 보운피탁 챵타랑시, 르웅르엉 케오푸봉, 카하른 페치빌레이, 솜리리스 셍바니, 솜세이 케오하남, 수카폰 봉치엥캄, 보운파찬 보운콩을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2분 만에 베트남이 앞서갔다. 응우옌 띠엔 링이 라오스 수비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라오스 골키퍼가 꼼짝도 할 수 없는 슈팅이었다. 12분 베트남은 프리킥 상황에서 레 응옥 바오가 헤더로 연결했지 아쉽게 빗나갔다.

전반 17분 베트남은 응우옌 띠엔 링이 멀티골을 성공시키며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라오스가 다시 한 번 수비 실책을 범하며 공격 기회를 가져왔고 후방에서 들어온 침투 패스를 받아 마무리했다. 1분 뒤엔 도안 반 하우가 날카로운 칩 샷으로 라오스 골문을 열었지만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득점이 취소됐다.

여유가 생긴 베트남은 템포를 조절하며 라오스를 몰아붙였다. 전반전은 더 이상 득점없이 2-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베트남이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전개했다. 후반 10분 도 홍 중이 득점포를 가동했다. 라오스 수비진은 순간 집중력을 잃어버리며 베트남에 실점했다. 1분 뒤 베트남은 라오스의 패스 미스를 놓치지 않았다. 응우옌 띠엔 링이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베트남에 4-0 리드를 안겼다.

후반 15분 라오스가 만회골을 터뜨렸다. 프리킥 상황에서 카하른 페치빌레이가 깔끔한 헤더로 베트남 골망을 흔들었다.

예상치 못한 일격을 맞은 베트남은 이내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라오스를 몰아쳤다. 후반 37분 연달아 슈팅이 나왔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39분 침투 패스를 받은 응우옌 쫑 호안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베트남은 라오스에 5-1로 앞서나갔다.

라오스는 만회골을 위해 라인을 올려 공격을 시도했지만 오히려 베트남에 기회를 허용했다. 추가 시간 3분이 주어졌다. 베트남은 응우옌 꽝 하이가 쐐기골을 박으며 경기는 베트남의 6-1 승리로 종료됐다.

베트남은 SEA 첫 경기인 브루나이전에서 6-0 대승을 거둔 이후 라오스전에서도 가볍게 승리하며 2연승을 달렸다.

사진=베트남 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