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U-17 월드컵] 일본 16강 탈락, 한일전 무산…한국 8강 상대 멕시코
등록 : 2019.11.0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김정수호의 8강 상대가 결정됐다. 일본을 16강서 꺾은 멕시코와 맞붙는다.


한국 축구의 미래 17세 이하(U-17) 축구대표팀은 이미 월드컵 8강에 올라 상대를 기다렸다. 일본과 멕시코의 승자를 기다린 가운데 멕시코가 올라왔고 4강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일본은 7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리아의 에스타디오 베세랑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브라질 16강에서 멕시코에 0-2로 패했다. 이 경기 승자가 이미 8강에 오른 한국과 대결함에 따라 숙명의 한일전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일본은 이번 대회서 한국과 함께 아시아 돌풍 한축을 맡았다. 조별리그서 네덜란드를 꺾으면서 순조롭게 월드컵을 시작한 일본은 당당히 D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멕시코를 만난 일본은 특유의 점유율 축구를 통해 62%의 볼 주도권을 잡아가며 경기를 풀어갔지만 오히려 슈팅수에서 5-13으로 크게 밀려 효율적인 경기를 하지 못했다.

전반부터 멕시코에 상당한 유효슈팅을 허용하던 일본은 후반 결국 수비가 뚫렸다. 후반 12분 코너킥 수비 과정에서 에우제니오 피수토에게 선제골을 내준 일본은 만회골을 위해 공격에 매진하던 후반 29분 산티아고 무노스에게 추가골까지 허용하며 0-2로 무너졌다.

앙골라를 제압하며 8강에 오른 한국의 상대로 멕시코가 결정됐다. 한국과 멕시코의 맞대결은 오는 11일 오전 8시, 브라질 비토리아에서 펼쳐진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