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대표팀

더보기
[E-1챔피언십] 벤투, ‘불참’ 中 리피 감독 겨냥 “나는 무조건 현장에 있을 것”
등록 : 2019.10.30

[스포탈코리아=축구회관] 이은경 기자=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을 앞두고 대회 출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벤투 감독은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회 미디어데이에서 “이 대회는 한국이 최근 2회 연속 우승을 했고, 통산 4회 우승을 한 대회다. 대회의 중요성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최선을 다 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019 E-1 챔피언십은 12월 10일부터 18일까지 부산에서 열린다. 남자 부문에는 개최국인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홍콩이 참가한다.

중국 언론은 중국 남자 대표팀을 이끄는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이번 E-1 챔피언십에 참가하지 않고 코치를 보낼 예정이며, 선수단 역시 2군급으로 꾸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벤투 감독은 이에 대해 “중국의 리피 감독이 안 오든, 2군 선수단이 오든, 약속할 수 있는 건 나는 한국 감독으로서 어떤 대회를 나가든지 무조건 현장에 있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나를 대신해 코치를 파견하거나 할 일은 절대 없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또 벤투 감독은 “상대팀이 어떻게 나오는지는 신경 쓰지 않는다. 우리가 내리는 결정은 우리 팀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라고 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가 FIFA의 공식 A매치 기간 중에 열리는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선수 차출 부분에서 다른 경기와 준비하는 과정이 다르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새로운 선수를 테스트하고 새 얼굴을 대표팀에 선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월 11일 홍콩, 15일 중국, 18일 일본을 만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