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축구기타

더보기
개막전 수원vs호펜하임…제주국제유스대회 조추첨 확정
등록 : 2018.08.13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2018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조편성이 완성됐다. 한국을 대표하는 수원 삼성과 독일 명문 TSG1899호펜하임이 공식 개막전에서 맞붙는다.

1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켄싱턴리조트에서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 조추첨식이 열렸다. 조 추첨 결과 세계 7개국에서 모인 18개팀이 5개조로 나뉘어 13일부터 19일까지 제주 서귀포 일원에서 세계 축구 유망주들의 축제를 치른다.

이번 대회는 16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K리그 유스 6개팀을 포함한 한국 7개팀, 유럽 5개팀, 일본 4개팀, 중국과 남미 각 1개팀이 출전한다. A~C조에는 4개팀씩 배정됐고, D,E조에는 3개팀씩 배정돼 토너먼트 진출을 노린다. 4개팀이 배정된 조는 1,2위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며, 3개팀이 배정된 조는 조 1위만 8강 토너먼트에 오른다.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한 팀들은 패자전을 치른다.


A조에는 수원과호펜하임, 요코하마FC(일본), 레알 베티스(스페인)가 배정됐고, B조에는 보인중학교, 산토스FC(브라질), 옌볜FC(중국), 광주FC가 묶였다. C조에서는 부산 아이파크, 셀타 비고(스페인), 세레소 오사카(일본), 부천FC가 토너먼트 진출을 노린다.

전북 현대는 스탕다르 리에주(벨기에), 쇼난 벨마레(일본)와 함께 D조에 묶였고, 제주 유나이티드는 베르더 브레멘(독일),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E조에 속했다.

홈팀 자격으로 경기를 치르게 된 제주 황호령 코치는 "홈팀의 이점을 살려 좋은 결과를 내겠다"라며 "상대를 잘 분석해 마지막까지 살아남겠다"라고 다짐했다. 브라질 명문 산토스의 에메르손 마토스 감독은 "산토스도 서귀포처럼 해안이 있고 경치가 아름다워 이곳이 친숙하다"라며 "반드시 타이틀을 얻고 돌아가겠다"라고 출사표를 던졌다.

각 대륙을 대표하는 프로축구단 산하 팀들과 축구 유망주들이 모두 모인 이번 대회는 승패를 떠나 선수들이 서로 다른 축구를 경험하고 함께 교류할 수 있는 장이 축제의 장이 될 전망이다. 참가 선수단은 경기 외에 서귀포 문화 체험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며, 휴식일인 15일에는 제주와 대구FC의 K리그1 경기를 관전할 계획이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대한축구협회의 대회승인을 얻어 개최하는 공식 국제대회로 서귀포시가 주최하고 제주도 축구협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서귀포시 체육회가 후원한다. 또한, 이번 국제대회 운영을 위해 스포츠마케팅 전문기업 HM스포츠가 공식대행사로 선정되어 대회운영을 진행한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황의조, 손흥민 제치고 KFA 올해의 선수 확정
등록 : 2018.12.18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