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요코하마 감독, ''우리가 5골은 더 넣을 수 있었던 경기''
등록 : 2020.02.12

[스포탈코리아=전주] 곽힘찬 기자= 요코하마 마리노스를 지휘하고 있는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승리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요코하마는 12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H조 1차전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J리그 우승팀 요코하마는 경기 내내 전북을 몰아친 끝에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낼 수 있었다.

경기를 마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좋은 경기였다. 많은 기회를 만들었다. 몇 골 더 넣을 수 있었지만 아시아 강팀을 상대로 좋은 활약을 해서 그걸로 만족한다”라고 전했다.

요코하마는 지난주 슈퍼컵 경기를 치르며 이미 경기력이 올라온 상태였다. 포스테코글루 감독 역시 그 점을 전북전 승리의 요인으로 지목했다. 그는 “슈퍼컵 경기는 이기지 못했다. 하지만 그 경험을 토대로 오늘 요코하마의 축구를 할 수 있었다. 후반전 실점하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득점도 5골은 더 넣을 수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H조는 ‘죽음의 조’라 불린다. 호주 챔피언인 시드니FC, 한국 챔피언 전북, 일본 챔피언 요코하마가 한 조에 묶였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ACL에서 원정 승리는 정말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제 한 경기가 끝났을 뿐이다. 오늘 승리는 기쁘지만 빨리 회복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스포탈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