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홍철 ''수원, FA컵 우승 못했다면...선수들이 책임졌어야''
등록 : 2019.12.03

[스포탈코리아=홍은동] 서재원 기자= 수원삼성을 향한 홍철의 애정은 남달랐다. 명문 구단의 자존심을 되찾기 위해 선수들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를 개최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보경(울산현대)이 MVP를 수상하며 2019년 K리그 최고의 별이 됐고, 감독상은 조세 모라이스(전북현대) 감독이 받았다.

FA컵 우승팀 수원의 대표로 홍철이 시상식을 찾았다. 최고의 GK 후보에 오른 노동건과 함께였다. 홍철은 EA스포츠 'Most Selected Player상'과 베스트11 수비수 부문에 선정되면서 2관왕을 차지했다.

본식에 앞서 만난 홍철은 "작년에도 이 자리에 와서 상을 탔는데 올해도 오게 됐다. 내년에도 올 수 있도록 꾸준한 활약이 필요할 것 같다"며 "시즌 막바지 부상을 당했지만 현재는 휴식을 취해서 좋아졌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1년 전 시상식은 수원 소속 유일한 참석자였다. 당시 수원의 현실에 대해 일침을 가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러나 올해 시상식에는 노동건과 함께했다. 득점왕 타가트와 베스트11 미드필드 부문 후보에 오른 염기훈은 개인적인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에 홍철은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다음에는 선수만이 아닌 감독님도 후보로 오셨으면 좋겠다. 그러려면 선수들이 더 잘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한 시즌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는 "이렇게 표현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FA컵 우승이 아니었다면 우리 선수들은 나가 죽었어야 한다. 리그를 8위로 마치고 홈 관중이 3천명으로 줄었다. 다른 팀에 온 기분이었다. 수원은 이러면 안 된다. FA컵 우승으로 모든 게 만회된 것처럼 보이지만 그렇게 생각해선 안 된다. 선수들이 준비를 더 많이 해야 한다"라고 선수들이 더 분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이 강해지면 팀이 강해진다고 생각한다. 현재 우리 팀에 이름값 있는 선수들이 부족한 게 사실이지만, 발전 가능성이 있는 선수들은 많다고 생각한다. 꾸준히 노력하면 더 성장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스스로 강해져야 한다. 그러면 팀도 자연스럽게 강해질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선수들이 개인 발전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