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국내

더보기
[현장목소리] ‘리그 선두’ 김도훈 감독, “아직 초반…우리하기 나름”
등록 : 2019.04.14

[스포탈코리아=인천] 채태근 기자= 리그 초반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신중한 자세를 유지했다.

울산은 14일 오후 4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7라운드에서 인천에 3-0 완승을 거두며 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김도훈 감독은 “선수들 칭찬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어려운 상황 없이 좋은 상황 만든 경기라 생각한다. 끝까지 실점 안 하고 마무리 잘 했다. 마무리까지 최선을 다해준 점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인천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틀림없이 잘 될 거라고 믿고 있다.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며 친정팀에 대한 정을 드러냈다.


울산은 전반 중반 주니오의 선제골로 경기를 안정적으로 풀어갔다. 김도훈 감독은"아무래도 선제 득점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역습이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은 김태환, 김인성 선수가 있어서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김태환이 후반에 들어가서 준비를 잘 해준 것 같다“고 발 빠른 선수들이 제 몫을 해냈다고 평가했다.

평소와 달랐던 박주호의 역할에 대해 “오늘 완벽했다고 생각한다. 전술적인 이해력이라든지 선수들을 이끌어가는 힘이 가능했다. 퇴장 이후 전술적인 부분이 바뀔 때 빠르게 대처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오늘 윙포워드 역할 하려고 들어갔는데 퇴장 때문에 미드필더로 섰다. 여러 부분에서 팀을 이끌어야 하는 점을 보여준 경기라고 생각한다”고 앞으로도 팀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했다.

리그 초반 전북에 앞서며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울산이다. 김도훈 감독은 “앞서있는 부분은 인정한다. 아직 초반이기 때문에 우승이라는 것은 우리가 어떻게 하느냐 따라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경기에 의해 경기 결과를 만들어내면 다른 팀에 신경 쓰지 않고 이끌어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 한다”며 장기적인 시각으로 선두 경쟁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장을 찾은 벤투 감독에게 추천할 선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김도훈 감독은 “오늘 경기를 보면 박주호를 추천하고 싶다. 김인성도 득점을 했기 때문에 잘했다. 수비에서도 정동호와 윤영선이 활약을 했다고 생각한다”며 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대표팀에 선발되길 기원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중국 언론, “손흥민, 호날두 유니폼에 뽀뽀… 우상으로 받들다”
등록 : 2019.07.23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