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불안감 여전’ 조현우, 다시 불 붙지 못한 GK 주전 경쟁
등록 : 2019.06.12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정말 어렵게 받은 기회였지만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조현우(대구FC)의 대표팀 주전 골키퍼 경쟁이 더욱 험난해질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이란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대표팀 골키퍼 주전 경쟁은 지난해 8월 벤투 감독이 부임한 이후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A매치가 열리는 날이면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출전 여부 못지 않게 골키퍼 선발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다.

벤투 감독의 우선순위는 김승규(빗셀 고베)다.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전 경기에서 골문을 지는 등 벤투 감독의 무한한 신뢰를 받고 있다. 반면 조현우는 이란전 이전까지 세 차례밖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김승규가 계속 신뢰를 받고 있는 이유는 벤투 감독이 빌드업을 중요시해서다. 대표팀 공격은 골키퍼로부터 시작된다. 최후방에서 경기 전체를 지켜보는 골키퍼는 공을 어디로 줘야 공격이 쉽게 이뤄지는지 판단해야 한다. 골킥 정확도가 높은 김승규는 그간 발밑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조현우 대신 지속적으로 출전해왔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이란전에서 조현우를 선발로 내세웠다. 아시아 최강팀인 이란을 상대로 제대로 평가해보겠다는 의도였다. 조현우는 이란전에서 안정감 있는 보여줘야 했다. 최근 독일 분데스리가 이적설까지 불거진 만큼 확실히 눈도장을 찍어야 했다.

선방 능력은 문제 없었다. 이란은 전반에만 총 11개 슈팅 중 5개를 골문 안으로 연결했지만 조현우가 모두 막아냈다. 문제는 빌드업이었다. 이전부터 지적됐던 발밑 문제를 이란전에서 그대로 노출했다. 가끔 나오는 킥 미스에 벤투 감독이 아쉬워하는 장면이 방송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조현우는 벤투 감독이 강조한 ‘빌드업’을 의식한 듯 패스를 시도하는 모습이 보였지만 확실히 김승규에 비해 정확도가 떨어졌다.

실점 장면도 조현우가 충분히 해결할 수 있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란이 올린 크로스를 확실하게 쳐내지 못하며 김영권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조현우는 경기가 끝난 뒤 “실수를 하더라도 자신 있게 빌드업을 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당장 3개월 뒤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이 시작된다. 골키퍼의 실수는 실점으로 이어진다. 이제는 실수가 나와서는 안 될 단계다.

사진=강동희 기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 준우승에 日의 일침, "VAR이 도왔지만 살리지 못했다"
등록 : 2019.06.1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