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 포커스] 3명 바뀐 벤투호, 경기력도 다를까
등록 : 2019.01.11

[스포탈코리아=알 아인(아랍에미리트)] 이현민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난적 키르기스스탄과 마주한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C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7일 필리핀과 1차전에서 황의조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뒀지만, 일부 선수들의 부진과 경기력 저하에 부상 악재까지 맞물렸다. 이번에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얼마나 달라졌을지 궁금하다.

우선, 벤투 감독은 선발 라인업 3명에 변화를 줬다. 필리핀전에서 부상당한 기성용과 이재성, 기대 이하였던 김진수가 제외됐다.


특히 김진수는 공수 모든 면에서 불안했고, 벤투 감독은 2차전에서 홍철 카드를 꺼내 들었다. 홍철의 오버래핑과 날카로운 크로스에 기대를 걸고 있다.

관건은 밀집 수비 격파다. 필리핀전에서 드러났듯 한국은 경기를 주도하고 한 골밖에 넣지 못했다. 고무적인 건 후반 19분 교체로 들어왔던 이청용이 제대로 기름칠을 하며 물꼬를 텄다. 이번에 선발로 나선 만큼 공격에 유연함을 더할 전망이다. 조 1위를 위해 최대한 빠른 시간 내 득점이 필요하다. 대회 첫 골을 신고한 황의조가 2경기 연속골을 뽑아낼지 관심사다.

▲ 한국, 키르기스스탄전 선발 라인업(4-2-3-1)
김승규(GK)-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 - 황인범, 정우영 - 이청용, 구자철, 황희찬 - 황의조
* 1차전과 선발 변화 : 기성용→황인범 / 김진수→홍철 / 이재성→이청용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13살 된 송종국 딸 축구 실력 수준
등록 : 2019.06.25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