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울버햄튼, 황희찬 영입 포기한 이유.txt
등록 : 2020.01.19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울버햄튼 원더러스가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 영입을 사실상 포기했다.


올 겨울 황희찬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행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울버햄튼이 가장 적극적인 영입 움직임을 보인 가운데 아스널, 크리스탈 팰리스, 레스터 시티,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이 차례로 관심을 보였다. 프랑스 명문 올림피크 리옹이 황희찬을 원한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그러나 황희찬의 1월 이적은 성사되지 않을 확률이 크다. 잘츠부르크의 입장이 워낙 강경하기 때문이다. 잘츠부르크의 크리스토프 프로인트 단장도 '크로네 차이퉁', '잘츠부르크 나흐트리텐' 등 오스트리아 주요 언론과 인터뷰에서 '황희찬을 절대로 팔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내비쳤다.

이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울버햄튼도 발을 빼려는 모양새다. 울버햄튼 지역지 '버밍엄라이브'는 18일(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황희찬이 이번 달 잘츠부르크를 떠나지 않을 것이다. 울버햄튼에게도 이 사실이 전해졌다"고 황희찬의 상황을 전했다.

이어 "울버햄튼의 케빈 텔웰 단장이 지난달 오스트리아로 넘어가 그를 지켜봤다. 하지만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을 이번 달에 팔 생각이 없다. 얼링 홀란드(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타쿠미 미나미노(리버풀)를 팔았기 때문이다"며 "황희찬을 원하는 팀들은 여름 이적시장을 노릴 테지만 이번 달 공격진을 강화하는데 필사적인 울버햄튼에는 다소 쓸모없는 일이다"고 황희찬 영입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잘츠부르크 나흐트리텐'에 따르면, 프로인트 단장은 "이번 이적시장에서 황희찬을 절대 안 판다. 우리는 4천만 유로(약 515억원)에도 그를 팔지 않을 것이다. 어떤 클럽과도 협상하지 않겠다"며 황희찬의 이적불가를 못 박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