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두바이컵] 2명 퇴장-막판 PK 허용…김학범호, 이라크와 3-3 무승부
등록 : 2019.11.17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김학범호가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이라크와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끈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샤밥알아흘리스타디움서 열린 2019 두바이컵 친선대회 3차전에서 이라크와 3-3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사우디아라비아(2-0), 바레인(3-0)에 이어 3연승을 노렸지만 아쉬움을 삼켰다.

김학범 감독은 이틀 간격으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를 소화하며 매 경기 로테이션을 가동하고 있다. 이날도 바레인전과 비교해 여러 선수를 교체해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한국은 조규성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김대원, 조영욱, 엄원상이 2선에 배치되는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중원은 정승원과 원두재가 맡았고 포백은 김진야, 김재우, 이상민, 이유현이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안준수가 맡았다.

대표팀은 초반 다소 어수선했다. 이라크의 공세에 수비가 흔들렸고 조영욱이 14분 만에 부상으로 조기 교체되기도 했다. 실점 위기를 안준수 골키퍼 선방으로 넘긴 한국은 중반부터 김대원과 엄원상의 측면 돌파로 기회를 만들었다.

팽팽한 균형이 전반 추가시간에 깨졌다. 김대원이 올린 코너킥을 맹성웅이 헤딩했고 상대 수비수 맞고 들어가며 자책골로 연결됐다.

기분 좋은 선제골로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 10분 만에 엄원상이 스피드로 오른쪽 깊숙하게 파고든 뒤 문전으로 연결한 볼을 김대원이 가볍게 밀어넣어 추가골에 성공했다.

한국은 2-0을 만들자 이동준과 한찬희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17분 이동준이 문전 침투 상황서 상대 골키퍼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조규성의 슈팅이 골대를 벗어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달아나지 못한 한국은 이라크에 반격할 기회를 줬고 수세에 몰리던 후반 26분 코너킥 수비 도중 이상민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만회골을 허용했다. 실점 이후에도 풀리지 않던 한국은 후반 29분 맹성웅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까지 내몰렸다.

위기 상황에서 김학범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오세훈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린 한국은 후반 35분 오세훈이 제공권을 앞세워 머리로 떨궈준 볼을 이동준이 문전으로 쇄도해 절묘한 로빙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이동준은 사우디아라비아전에 이어 이번 대회 2호골에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남은 시간 이라크 공세를 막는데 신경썼다. 그러나 후반 43분 이유현이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두 번째 실점을 했다. 이유현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해 추가시간까지 5분여 9명으로 뛴 한국은 종료 직전 안준수 골키퍼마저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3-3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사진=대한축구협회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
adf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