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이임생 감독 ''FA컵이 가장 중요...파이널B도 방심 안 한다''
등록 : 2019.10.06

[스포탈코리아=수원] 서재원 기자= 수원 삼성이 슈퍼매치에서 자존심 회복에 실패했다.


수원은 6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3라운드 FC서울과 슈퍼매치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수원은 또 다시 슈퍼매치 징크스를 극복하지 못했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임생 감독은 "페널티킥 자체는 비디오를 확인해야 할 부분이다. 염기훈의 골로 2-1까지 추격했는데, 두 번째 프리킥에서 골대를 맞힌 게 아쉬웠다. FA컵까지 뛰고 온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라고 총평했다.

사실상 FA컵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 이 감독은 "강등권이 아니라고 방심하며 안 된다. 7위를 목표로 최선을 다해야 한다. 당연히 FA컵이 가장 중요하다. 기간에 맞춰 체력적 안배를 해야 할 것 같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로테이션에 대한 질문에는 "사실 수원에 오기 전에 구단에서 어린 선수들에 대한 기용을 이야기 해줬다. 하지만 어린 선수들에게 모든 포지션에 기회를 주는 건 승점을 쌓는 게 어려워진다. K리그1에 들어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오현규, 전세진 선수 같은 경우에는 이겨냈다. 다른 선들도 경쟁력을 갖춘다면 언제든지 기회를 주겠다"라고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