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英심판, “손흥민 오프사이드 맞다, 기술 받아들여라”
등록 : 2019.09.23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잉글랜드 출신의 국제축구심판 마크 클래튼버그가 지난 21일(이하 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토트넘과 레스터시티의 경기 도중 나온 오프사이드 판정에 잘못된 부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23일 보도에서 클래튼버그의 주장을 실었다. 클래튼버그는 국제축구심판으로 과거 프리미어리그 심판,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의 심판으로 활약한 경력이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오프사이드 판정은 지난 21일 토트넘-레스터시티의 경기 도중 나왔다. 토트넘이 1-0으로 앞서가고 있던 후반 19분 세르주 오리어(토트넘)가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VAR 판독 결과 골이 나오기 전 과정에서 전방에 위치하고 있던 손흥민(토트넘)의 어깨가 레스터시티 최종 수비보다 약간 앞서 나가 있었다며 이 골을 오프사이드로 보고 무효 처리했다. 토트넘은 1-2로 역전패했다.


VAR 판독에서 손흥민의 어깨가 앞서 나가 있던 수치는 겨우 1.6cm였다. 육안으로는 구분이 불가능한 정도였다. 많은 팬들과 축구인들이 이런 식의 ‘현미경 오프사이드 판독’이 과연 의미가 있느냐고 항변했다.

그러나 클래튼버그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1.6cm 앞서 있었다고 해도 오프사이드인 건 변함이 없다. 아무리 작은 수치라고 해도 오프사이드인 것은 맞다. 심판의 판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현 시점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이 VAR이다. 사람들은 이 기술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이승우, 콩푸엉 보다 더 비극적인 상황” (베트남 언론)
등록 : 2019.10.2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