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현장목소리] 김도훈, “감독이 그 정도 해야, 벤치에만 있을 수 없다”
등록 : 2019.08.11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잔뜩 상기된 표정으로 나타난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은 애써 차분함을 유지했다.

울산은 11일 오후 7시 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에서 전반 22분 주민규의 중거리 슈팅이 조현우의 자책골로 연결돼 앞서갔다. 그러나 김도훈 감독이 후반 13분경 주심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했고, 후반 38분 에드가에게 실점해 1-1 무승부에 그쳤다. 15경기 무패(10승 5무)를 질주, 승점 55점으로 선두를 유지한 데 만족해야 했다.

경기 전부터 한국 축구대표팀 수장 파울루 벤투 감독의 방문, 골키퍼 김승규와 조현우의 맞대결로 관심이 모아졌다. 지난해 FA컵 결승전 패배를 설욕하려는 울산이 작정하고 나왔다. 흥미진진했고, 화끈한 축구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그러나 모든 초점이 김도훈 감독 퇴장에 맞춰졌다. 전반부터 김대용 주심의 어설픈 경기 운영이 김도훈 감독을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전반 17분 김태환이 세징야를 걷어차 페널티킥을 내준 장면은 접어두더라도 이후 경기 흐름을 끊거나 울산의 공격 장면에서 파울을 불지 않았다. 이때 VAR도 확인하지 않는 등 울산 입장에서 다소 억울한 장면이 많았다. 김도훈 감독이 벤치를 떠난 후에 선수들이 사력을 다했다. 그러나 에드가를 못 막아 승점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도훈 감독은 어느 정도 마음을 가라앉힌 모습이었다. 그는 “꼭 이기고 싶었는데 아쉽게 비겼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답했다.

후반 주심에게 흥분한 장면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도훈 감독은 “심판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다. 서로 받아들이는데 차이가 있었던 것 같다. 승리하고 싶은 열망이 강했고, 경기에 몰입하다 생긴 일이다. 감독이 벤치에만 앉아있을 수 없다. 그 정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이 더운 날 이 한 경기를 위해 피땀 흘려가면서 준비했는데, 그런 걸 생각하면 아쉬움이 들 수밖에 없다. 심판 판정은 존중한다. 선수들에게 그저 미안할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EPL 6R] `충격적인 졸전` 맨유, 웨스트햄에 0-2 패배…8위↓추락 위기
등록 : 2019.09.22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