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손흥민 UCL 결승 득점 확률 6위...해외 베팅사이트, 리버풀 우승 예상
등록 : 2019.05.23

[스포탈코리아] 이환 기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1위, 손흥민(토트넘) 6위.

해외 스포츠 베팅 사이트들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을 열흘 앞둔 23일(한국시간) 현재 살라의 득점 가능성을 가장 높게 전망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온라인 도박사이트 '패디파워'는 결승전 득점 선수 배당률(odds) 항목에서 살라 4/1, 사디오 마네(리버풀) 9/2, 해리 케인(토트넘), 대니얼 스터리지 5/1, 디보크 오리기(이상 리버풀) 11/2, 손흥민 6/1 순으로 매겼다.

준결승 2차전에서 아약스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터뜨린 루카스 모우라(토트넘)는 11위, 바르셀로나와의 준결승 2차전에서 후반전에 투입돼 2골을 낚은 조르지오 바이날둠(리버풀)은 20위에 각각 올랐다.


거의 모든 스포츠 도박 사이트들은 토트넘의 첫 골을 터뜨릴 선수로 손흥민을 케인에 이어 2위로 올려놓고 있다. '윌리엄 힐'은 케인(9/2)-손흥민(13/2)-페르난도 요렌테(15/2) 순으로 첫 득점 가능성을 내다봤다. 이 사이트는 리버풀의 경우 살라와 마네를 첫 득점 확률 공동 1위로 올렸다.

아쉽게도 지금까지는 베팅 사이트들이 예외 없이 리버풀이 우승하는 쪽으로 예측하고 있다. '벳365'는 토트넘(13/8)이 리버풀(1/2)에 트로피를 넘겨주는 것으로 전망했다. 토트넘 승리에 돈을 걸면 배당금을 많이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90분 경기 스코어 항목은 리버풀 1대0승-리버풀 2대0승-0대0-토트넘 1대0승의 순서로 종료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축구공은 둥글다. 예측은 예측에 불과할 뿐이다. 토트넘과 리버풀은 준결승 2차전에서 똑같이 배당률 평가사와 도박사들의 예상을 뒤집는 대역전승을 거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발렌시아 "이강인은 임대만, 바이아웃 아니면 완전 이적 불가"
등록 : 2019.06.26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