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

더보기
TV로 지켜본 케인 ''맙소사! 사랑해 친구들'' 환호성
등록 : 2019.04.18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부상으로 뛰지 못한 해리 케인은 토트넘 홋스퍼 동료들이 자랑스러웠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3-4로 패했다.

1, 2차전 합계 스코어는 4-4로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토트넘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토트넘이 4강에 오른 건, 1961-62시즌 유로피언컵(UCL 전신) 이후 57년 만이다. UCL 개편 후는 최초다.

극적이 승부였다. 손흥민이 2골을 넣었지만, 내리 3골을 실점한 토트넘은 2-4로 끌려갔다. 그러나 페르난도 요렌테의 허벅지골이 터지며 다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막판까지 손에 땀을 쥐었다. 후반 추가시간 라힘 스털링의 골이 터지면서 맨시티 모두가 환호했다. 그러나 VAR 판독 결과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오프사이드가 확인돼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3-4로 끝났고, 토트넘이 원정 다득점으로 4강행에 올랐다.

케인은 이 경기를 TV로 지켜봤다. 지난 8강 1차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해 사실상 시즌 아웃 판정을 받았다. 그는 경기 직후 자신의 SNS을 통해 "맙소사! 사랑해 친구들"이라고 하며 "레츠고! 컴온!"이라고 환호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극도로 흥분한 모습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케인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SON이 토트넘 센터… 손흥민 앞세워 UCL 결승 홍보
등록 : 2019.05.21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