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 골프

더보기
최혜진, 2020시즌 개막전 우승 겨냥… ‘루키 돌풍’ 조아연-임희정 대결
등록 : 2019.12.03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2019시즌을 자신의 해로 만든 최혜진(20, 롯데)이 베트남에서 2020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2020시즌의 포문을 열 효성 챔피언십 with SBS Golf가 오는 6일부터 사흘간 베트남 호치민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579야드)에서 열린다. 86명의 KLPGA 선수들과 해외선수 10명, 추천 선수 7명(프로 3명, 아마추어 4명)이 챔피언의 자리를 놓고 자웅을 겨룰 예정이다.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2020시즌에서 유리한 고지에 오르겠다는 각오로 본 대회에는 KLPGA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대거 출사표를 던졌다.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는 2019시즌 KLPGA 전관왕에 빛나는 최혜진이다.



지난 2018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이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의 자리에 오름과 동시에, KLPGA 투어 사상 최초로 신인으로서 개막전에서 우승하며 이슈를 만든 최혜진은 지난해 시즌 5승을 수확하며 대상,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6관왕을 차지하며 KLPGA투어 여왕의 자리를 확고히 한 바 있다.



최혜진은 “이 대회는 프로 데뷔 후 처음 우승을 기록했던 곳이라 더욱 잘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대회인데, 2020시즌 개막전이지만 19년의 마지막 대회로 열리는 만큼 잘 마무리하고 좋은 기분으로 2019년을 끝마치고 싶다”면서 “사실 컨디션과 샷 감 등 전체적으로 좋은 상태는 아니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출전 소감을 밝혔다.



이어 “2020시즌은 올해보다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스스로 잘했다고 생각하기보다는 내가 했던 실수와 아쉬웠던 점들을 더 생각하면서 겨울 동안 철저하게 준비할 생각이다”고 밝히면서 “2020시즌의 목표는 올해보다 아쉬움이 많이 남지 않도록 후회 없는 시즌을 만드는 것이다”라며 목표를 내비쳤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2019시즌 상금순위 10위 이내 선수 중 2위 장하나(27, 비씨카드)와 8위 박민지(21, NH투자증권)를 제외한 8명의 선수가 모두 출전한다.



2019시즌 2승씩을 기록하며 시즌 내내 최혜진과 선의의 경쟁을 펼쳤던 조정민(25, 문영그룹)과 이다연(22, 메디힐)이 이번 대회를 통해 지난해의 아쉬움을 씻겠다는 각오로 나서며, 2019시즌 신인왕에 빛나는 조아연(19, 볼빅)과 그 뒤를 끝까지 쫓으며 시즌 3승이라는 쾌거를 이룩해낸 임희정(19, 한화큐셀)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사진=KLPGA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