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국내축구
김천 2023시즌 겹경사, K리그2 우승에 이어 팬프렌들리 통합상 수상
입력 : 2023.12.05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김천상무가 K리그2 우승에 이어 홍보마케팅 성과까지 1위를 기록하는 겹경사를 맞이했다.

김천은 지난 4일 오후 4시 잠실 롯데호텔월드 3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김진규, 원두재가 BEST11(MF), 이상민이 BEST11(DF), 김천상무는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하나원큐 K리그 2023’ 우승을 차지한 김천상무는 홍보마케팅 성과도 최고로 평가됐다. 김천상무는 극적인 역전 우승 드라마를 쓰며 스포트라이트를 독점했다. 이어 팬 프렌들리 클럽상까지 수상해 2023시즌 K리그2에서 가장 빛나는 별로 떠올랐다.


김천상무는 전 세계 유일무이한 군팀이다. 구단은 팀 특성을 살린 이벤트로 팬들을 맞이했다. 매 기수 전역기념식을 진행했고, 6기 전역기념식에서는 군 복무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꽃신을 선물하는 등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아울러 선수단 군복 퇴근길, 훈련소 방문 콘텐츠, 원소속팀 팬들을 겨냥한 마스코트 반장선거 콘텐츠 등 김천상무만이 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해당 이벤트로 김천상무뿐만 아니라 K리그 팬들의 큰 호응을 이끌었다.



팬들도 구단의 노력에 많은 사랑으로 화답했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 팬투표에서 1,2,3차 모두 1위를 기록하며 팬들에게 인정받는 팬 친화적인 구단으로 거듭났다.

김천상무는 축구로 하나 되는 행복한 김천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팬즈데이, 팬터뷰 등 선수단과 호흡할 수 있는 이벤트로 팬과 선수 간 친밀감을 증대했다. 또한 김천 여기어때, 라이브커머스 등 지역상생 프로젝트를 통해 연고지 정착에 힘썼다.

이로써 팬-선수단-프런트 모두 축구라는 공통분모로 한 가족이 된 김천상무다. 이러한 노력으로 김천상무는 1차 팬 프렌들리 클럽상 수상에 이어 2차 2위, 3차 2위를 기록하며 2023시즌 통합 수상을 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는 상무 역사상 최초로 이룩한 성과이며, 노력의 결실을 맺는 순간이다.

하나로 뭉친 김천상무는 시너지효과를 발휘했고, 극적인 역전 우승을 이뤄냈다.

정정용 감독은 정신력을 강조해 선수단을 하나로 결집시켰다. 하나된 선수단은 정정용 감독 부임 이후, 홈에서 단 1경기도 내주지 않았다. 이에 김천상무는 ‘홈 극강’의 타이틀과 함께 우승까지 차지했다.

우승을 확정 짓던 당시, 김천상무는 6기 전역식을 앞두고 있었다. 경기 종료 후, 전역식 준비와 마지막 단체 사진 촬영을 하던 중 함성이 터졌다. 김천상무의 우승을 알리는 함성이었다. 팬, 선수단, 프런트 모두 전역식을 뒤로하고 그라운드에서 우승의 순간을 함께 했다.

김천상무는 올 시즌 초 2021시즌 우승의 순간을 재현하고자 ‘AGAIN 2021, LET`S 2023’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바 있다. 2023시즌 우승을 향해 달려왔고, 끝내 리그 1위와 홍보마케팅 1위의 성과를 일궈냈다.

사진=김천상무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