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국내축구
[K리그 시상식] ‘영플레이어’ 정호연, “A대표팀 선수 되려면 상대에 더 부담 줘야 한다”
입력 : 2023.12.04
[스포탈코리아=잠실] 한재현 기자= 광주FC 중원의 핵이자 최고의 시즌을 보낸 정호연이 A대표팀이라는 꿈을 향해 가고 있다.

정호연은 4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호텔 월드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K리그1 영플레이어상 주인공이 됐다. 황재원(대구), 이호재(포항), 김주찬(수원삼성)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웃었다.

정호연의 올 시즌 영플레이어 수상은 이유가 있었다. 올 시즌 34경기 2골 4도움으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그가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6경기에서 5승 1무 무패를 기록할 정도다.

광주는 정호연의 활약으로 역대 최고 성적인 K리그1 3위와 전 구단 상대 승리 기록을 세웠다. 또한, 다음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 플레이오프 진출권까지 얻어냈다.

정호연은 시상식 이후 기자회견에서 “이정효 감독님이 선수로서 안주하지 않게 성장 시켜 감사하다. 구단 관계자는 물론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 늘 변함없이 응원해주는 가족에게도 마찬가지다. 팀이 더 빛날 수 있게 같이 경기에 뛴 동료 여러분께 고맙다”라고 전했다.



-수상 소감은?
이정효 감독님이 선수로서 안주하지 않게 성장 시켜 감사하다. 구단 관계자는 물론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 늘 변함없이 응원해주는 가족에게도 마찬가지다. 팀이 더 빛날 수 있게 같이 경기에 뛴 동료 여러분께 고맙다.

-국가대표 선수가 되려면 필요한 건?
아직은 선수로서 많이 배우는 단계다. 대표팀 선수들은 각자 장점이 있다. 선수로서 사람들이 생각할 때 떠오르는 선수가 되는 게 목표다. 전진적이고 상대 수비수들에게 부담을 줘야 한다.

-이정효 감독 기대치에 얼마나 미쳤나?
선수로서 항상 안주하지 말라고 하신다. 감독님 기대치는 올해와 내년에 다르다. 최근 미팅할 때 예전이었으면 잘했댜고 할 플레이를 지금 말하지 않는다. 팬들과 미디어와 바라는 기대치와 다르다. 개인적으로 메시지 통해 피드백 주신다. 보완하기 위해서 똑 같은 지적을 당하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이순민이 ‘이정효 짱’이라 하던데, 본인만의 표현이 있다면?
제가 아는 축구를 새로 적립되게 해주시는 분이라 생각한다.

-황재원과 수상을 두고 경쟁했는데?
리그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아시안게임에도 뛰어보니 다르다는 걸 느꼈다. 수비력도 좋고, 중원에서도 뛸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가진 장점이 많은 선수라 생각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