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 국내축구
[K리그 시상식] ‘이정효 축구 핵’ 정호연, 2023 K리그1 영플레이어상 주인공… 2년 연속 배출한 광주
입력 : 2023.12.04
[스포탈코리아=잠실] 한재현 기자= 광주FC 3위 돌풍의 주역이자 중원의 핵 정호연이 K리그1 최고의 영플레이어 자리에 올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4일 오후 4시 서울 송파구 잠실동 롯데호텔 월드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K리그1, 2를 빛낸 수많은 스타들이 자리했다.

올 시즌 최고의 K리그1 최고의 영플레이어는 정호연이 차지했다. 정호연은 감독 2표, 주장 6표, 미디어 43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얻은 끝에 이뤄냈다.

정호연은 이정효 감독 축구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 선수였다. 그는 광주 유스 출신으로서 지난 2022시즌 K리그2에서 데뷔해 36경기 1골 4도움으로 팀의 우승과 K리그1 승격을 이뤄냈다.


K리그1에서도 그의 활약은 계속됐다. 올 시즌 34경기 2골 4도움으로 오히려 더 성장했다. 그가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6경기에서 5승 1무 무패를 기록할 정도다.

또한, 지난 9월에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해 금메달에도 기여했다. 팀 성적도 3위와 함께 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 플레이오프 진출권까지 이뤄냈으니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광주는 정호연 수상으로 젊은 선수 육성에 성과를 이뤄냈다. 지난 2022시즌 엄지성의 K리그2 영플레이어상 수상에 이어 정호연까지 겹경사를 달성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링크공유하기

오늘 많이 본 뉴스